이우현 OCI홀딩스 회장 “한미약품 통합 무산됐지만 제약·바이오 투자 지속할 것”

이진주 기자
14일 서울 중구 소공동 oci빌딩에서 열린 OC홀딩스 출범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이우현 OC홀딩스 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OC홀딩스 제공

14일 서울 중구 소공동 oci빌딩에서 열린 OC홀딩스 출범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이우현 OC홀딩스 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OC홀딩스 제공

OCI홀딩스가 태양광, 반도체를 비롯한 고부가가치 사업 분야에서 경쟁력 강화에 주력하는 동시에 반도체, 2차전지 등 첨단 소재 분야에 적극적인 투자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이우현 OCI홀딩스 회장은 14일 서울 중구 OCI빌딩에서 열린 회사 출범 1주년 간담회에서 “OCI는 2000년 국내 최초로 태양광 폴리실리콘 사업에 진출한 화학 기업으로 신재생에너지, 첨단 소재 기업으로 변신하기 위해 도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미약품그룹과의 통합 불발 이후 제약·바이오 분야 인수·합병(M&A) 계획에 대한 질문에 이 회장은 “제약·바이오 분야에 앞으로도 계속 투자하고 정진해야겠다는 것은 변함없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OCI홀딩스는 2022년 부광약품을 인수하며 제약·바이오 시장에 진출했다. 올해 초 한미약품과 통합을 추진했지만, 반대파인 창업주 장·차남 임종윤·종훈 형제 측 인사 5명이 이사진으로 선임되면서 두 회사의 통합은 무산됐다.

이 회장은 “OCI가 투자한다고 했을 때 회사가 더 좋아지겠다는 판단이 섰으면 우리가 투자하는 것을 한미 주주들이 좋아하셨겠지만, 결사적으로 반대하셨으니 우리가 무언가 못하고 있다는 방증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좋은 회사를 어떻게 하면 더 좋게 만들어볼까 하는 생각으로 시작했는데 그렇게 격렬한 반대가 있으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며 “그런 부분에서 반성하고 있고, 다음에 투자할 기회가 있으면 이런 부분을 면밀히 검토하고 이해관계자들과 더 많은 대화를 하겠다”고 밝혔다.

또 다른 주력 사업인 말레이시아 태양광 법인에 대한 투자는 계획대로 진행한다. OCI홀딩스의 말레시아 자회사 OCIM은 비중국산 태양광용 폴리실리콘을 생산하고 있다. 현지 공장에 8500억원을 투자해 생산 능력을 기존 3만5000t에서 2026년까지 5만6000t으로 증설한다는 계획이다.

이 회장은 “중국과의 가격 경쟁 패배로 5조원 가까이 투자한 한국 군산 공장의 문을 닫고 말레이시아로 가게 된 것”이라며 “2026년에 해당 공장 증설이 완료되면 원가 측면에서도 경쟁할 수 있다”고 말했다.

1959년 동양화학공업으로 시작한 OCI는 지난해 5월 인적분할을 통해 존속법인인 지주회사 OCI홀딩스와 신설법인인 화학회사 OCI로 분할 출범했다.

이 회장은 “지난 1년간 OCI홀딩스는 지주사의 본원적 역할에 집중하고 자회사의 자율 경영을 지원하되, 지주사와 자회사 간 모범적인 역할 모델 정립에 힘써왔다”며 “자회사의 사업 경쟁력 강화에 주력하면서 동시에 신규 성장 사업을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