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플러스 직원설명회에 라인야후 CEO 참석해 ‘고용보장’ 강조

노도현 기자
13일 경기 성남시 라인야후 한국법인인 라인플러스에서 한 직원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한수빈 기자

13일 경기 성남시 라인야후 한국법인인 라인플러스에서 한 직원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한수빈 기자

라인야후의 한국법인 라인플러스가 14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직원설명회에 이데자와 다케시 라인야후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해 ‘고용 보장’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인플러스는 일본 외 글로벌 사업을 담당하는 회사다.

15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이데자와 CEO는 설명회에서 “직원들의 고용을 보장하겠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라인야후에 행정지도를 내린 일본 총무성과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새로운 서비스를 잘 준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다.

최근 네이버가 소프트뱅크와 라인야후 지주사 A홀딩스의 지분 매각 협상을 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라인플러스 등 라인 계열 한국법인 직원들이 고용 불안 우려를 나타냈다. 국내에서 일하는 라인 계열 직원 수는 2500여명에 달한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A홀딩스 주식을 50%씩 보유하고 있다. 일본 총무성은 지난해 11월 라인야후 개인정보 유출사건 이후 두 차례 행정지도를 통해 ‘네이버와 자본 관계 재검토’를 포함한 경영 체제 개선을 요구한 상태다. 이데자와 CEO는 지난 8일 라인야후 결산설명회에서 “모회사(A홀딩스) 자본 변경에 대해 강하게 요청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설명회 자리에 참석한 신중호 라인야후 최고제품책임자(CPO)는 최근 자신이 라인야후 이사회에서 제외된 배경에 대해 총무성 행정지도를 언급하면서 보안 문제에 자신도 책임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 출신인 신 CPO는 2011년 라인 출시 프로젝트를 총괄하고 라인을 글로벌 서비스로 키운 인물이다. 지난 8일 라인야후 이사회의 유일한 한국인 구성원이었던 신 CPO의 사내이사 퇴임이 발표되자 라인야후가 ‘네이버 지우기’를 본격화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은정 라인플러스 대표도 직원들이 차별받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라인플러스는 “임직원의 이야기를 귀기울여 듣고 임직원들이 고민하는 내용을 함께 나누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네이버 노동조합은 지난 13일 성명을 통해 “50%의 지분 중 일부라도 소프트뱅크에 넘어간다면 2500여명의 라인 구성원이 소프트뱅크의 자회사 소속으로 고용 불안을 우려하는 상황이 벌어질지도 모른다”며 지분 매각 반대했다.

네이버는 오는 7월1일까지 라인야후가 일본 정부에 제출해야 하는 행정지도 조치 보고서에는 지분 관련 내용을 담지 않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다만 7월1일 이후에도 소프트뱅크와 협상을 이어갈 수 있다는 입장이라 지분 매각 가능성은 남아 있다.


Today`s HOT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꼬까옷 입고 패션쇼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범람한 카우카강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