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라인야후 CEO “한국법인 직원 고용 보장”

노도현 기자

라인플러스 직원설명회서 밝혀

신중호 CPO “보안에 나도 책임”

라인야후의 한국법인 라인플러스가 14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직원설명회에 이데자와 다케시 라인야후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해 ‘고용 보장’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인플러스는 일본 외 글로벌 사업을 담당하는 회사다.

15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이데자와 CEO가 “직원들의 고용을 보장하겠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라인야후에 행정지도를 내린 일본 총무성과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다.

최근 네이버가 소프트뱅크와 라인야후 지주사 A홀딩스의 지분 매각 협상을 하면서 라인 계열 한국법인 직원들이 고용 불안 우려를 나타냈다. 국내에 라인 계열 직원 수는 2500여명에 달한다.

설명회에 참석한 신중호 라인야후 최고제품책임자(CPO)는 총무성의 행정지도를 언급하면서 보안 문제에 자신도 책임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일 이사회의 유일한 한국인이던 신 CPO의 사내이사 퇴임이 발표되자 라인야후가 ‘네이버 지우기’를 본격화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은정 라인플러스 대표도 직원들이 차별받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라인플러스는 “임직원의 이야기를 귀기울여 듣고 고민하는 내용을 함께 나누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는 7월1일까지 라인야후가 일본 정부에 제출해야 하는 행정지도 조치 보고서에는 지분 관련 내용을 담지 않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다만 이후에도 소프트뱅크와 협상을 이어갈 수 있다는 입장이라 지분 매각 가능성은 남아 있다.


Today`s HOT
중국-아랍국가 협력포럼 개최 셰인바움 후보 유세장에 모인 인파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영~차! 울색 레이스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살인적 더위의 인도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남아공 총선 시작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