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나 혼자만 레벨업’ 흥행 대박…K게임, 다 함께 레벨업 기대

배문규 기자
넷마블의 싱글플레이 액션 RPG 게임 ‘나 혼자만 레벨업: 어라이즈’. 넷마블 제공

넷마블의 싱글플레이 액션 RPG 게임 ‘나 혼자만 레벨업: 어라이즈’. 넷마블 제공

웹툰 기반 넷마블의 액션RPG
79개국 애플 앱스토어 인기 1위
연 매출 6000억 메가히트 전망

게임사들 잇단 신작 반등 모색

넷마블이 인기 웹툰 <나 혼자만 레벨업>의 지식재산권(IP)을 기반으로 만든 액션게임이 흥행에 성공하며 침체에 빠진 게임업계의 ‘레벨업’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15일 넷마블에 따르면 ‘나 혼자만 레벨업: 어라이즈’(나혼렙)는 지난 8일 출시 당일 애플 앱스토어 매출 1위를 달성한 데 이어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도 발매 5일 만에 1위에 올랐다. 애플 앱스토어는 79개국, 구글 플레이스토어는 66개국에서 인기 1위를 차지하며 글로벌 흥행 조짐을 보이고 있다.

사전 등록자 1500만명을 기록했던 ‘나혼렙’은 출시 첫날에 매출 140억원, 일간활성이용자수(DAU) 500만명을 달성했다. 역시 웹툰 IP로 만든 ‘신의 탑: 새로운 세계’가 지난해 7월 첫 달 매출이 200억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눈부신 성적이다. 연매출 5000억~6000억원급의 메가히트 IP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부진한 실적으로 ‘3N’(넥슨, 넷마블, 엔씨소프트)에서 밀려나는 것 아니냐는 말까지 듣던 넷마블은 2분기 연속 흑자에 이어 한숨 돌리게 됐다. 하반기에도 신작이 4개 대기 중이다.

코로나19 엔데믹으로 전환된 후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게임회사들은 올해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신작을 내놓으며 반등을 모색하고 있다.

한국 게임이 일매출 100억원 이상을 달성한 건 엔씨소프트 ‘리니지W’ 이후 처음이다. 시프트업의 콘솔게임 ‘스텔라 블레이드’ 역시 흥행을 하고, 출시 7년차인 크래프톤의 ‘PUBG: 배틀그라운드’가 인기 역주행을 하는 것도 긍정적 신호다. 내년에는 엔씨소프트의 ‘아이온2’, 넥슨의 ‘던파 오픈월드’ 등이 예정되어 있어 게임시장이 성장세에 접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최승호 상상인증권 애널리스트는 “메가히트 게임은 피어그룹(비교집단)이 되기 때문에 신작에 대한 기대를 올릴 수 있는 상황”이라며 “최근 게임사들의 인건비와 마케팅비 절감도 이어져 게임주 반등을 위한 조건을 갖춘 상태”라고 분석했다.

한편 ‘나혼렙’의 성공으로 웹툰시장에도 새로운 수익 모델이 창출될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300조원 규모의 글로벌 게임시장으로 시야를 확장하게 됐다는 것이다.

글로벌 누적 조회수 143억뷰에 달하는 웹툰 <나 혼자만 레벨업>은 애니메이션화에 이어 게임까지 성공하며 IP의 가치를 보여줬다.

김학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나혼렙의 흥행으로 웹툰-웹소설-애니메이션-게임으로 이어지는 IP 영향력이 확인됐다”며 “게임의 성과가 지속될 경우 국내 유명 웹툰 IP 선점에 대한 수요는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