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원장 “플랫폼 독과점 문제, 법제화 규율 필요”

박상영 기자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이 1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 기자 간담회에서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을 맞아 공정거래 정책 성과와 과제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이 1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 기자 간담회에서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을 맞아 공정거래 정책 성과와 과제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은 16일 “플랫폼 독과점 문제는 법제화를 통한 규율이 필요하다”며 플랫폼 공정경쟁 촉진법(플랫폼 법)을 다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을 맞아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한 기자단 차담회에서 “플랫폼 특성상 독과점이 고착되면 승자 독식 현상이 강하게 나타나고 경쟁 회복도 매우 어렵다”며 “현재 이해관계자 및 학계 의견을 듣고 해외 사례 등을 참고하며 플랫폼 법 제정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플랫폼 법은 거대 플랫폼의 독과점 남용 행위를 신속하게 제재하기 위한 법안이다. 플랫폼의 매출·이용자 수·시장점유율 등을 기준으로 일정 규모 이상의 플랫폼을 ‘지배적 플랫폼’으로 사전에 지정해 규제하는 ‘사전 지정 제도’가 핵심이다.

앞서 공정위는 독점적 지위를 가진 대형 플랫폼 기업을 사전 지정하고, 플랫폼의 자사 우대와 끼워팔기 등에 대해 제재를 강화하는 플랫폼 법 제정을 추진해왔다. 하지만 업계 반발에 부딪혀 현재는 ‘사전지정을 포함한 다양한 대안을 검토한다’는 입장으로 한발 물러섰다.

이날 한 위원장은 ‘유튜브의 유튜브 뮤직 끼워팔기 의혹’ 조사를 상반기 중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쿠팡의 ‘PB 자사 우대 의혹’과 카카오 모빌리티의 ‘콜 차단 의혹’ 등 사건도 신속히 심의하겠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인공지능(AI) 및 e커머스 시장의 경쟁·소비자 이슈를 선제적으로 발굴·분석한 정책보고서도 오는 12월 발간하기로 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대규모 기업집단 규제 제도를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그는 “대규모 기업집단 규제는 우리나라 대기업의 성장발전 과정의 특수성이 반영된 제도로, 당장 폐지돼야 할 정도로 기존 문제점이 다 해소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전날 김범석 쿠팡 의장이 ‘동일인(총수)’ 지정을 피하면서 재계를 중심으로 ‘국내 기업 역차별’ 논란과 함께 규제 자체를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에 반박한 것이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