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다우지수 사상 첫 4만선 돌파

김윤나영 기자
뉴욕증시, 다우지수 사상 첫 4만선 돌파

미국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다우지수)가 17일(현지시간) 사상 처음으로 종가 기준 4만선을 돌파했다. 금 선물 가격도 온스당 2400달러선 위로 올라섰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134.21포인트(0.34%) 상승한 4만3.5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6.17포인트(0.12%) 올라 5303.27을 기록했다. 나스닥 종합지수는 12.35포인트(0.07%) 떨어진 1만6685.97로 거래를 마쳤다.

미국을 대표하는 대기업 30개 종목 주가를 반영하는 다우지수는 오전 장중 4만선을 처음으로 돌파하고 4만51.05까지 올랐다가 4만3.59로 마감했다. 다우지수가 4만을 넘은 것은 다우지수가 처음 만들어진 1896년 이후 128년 만에 처음이다. 다우지수는 이번주 들어 1.2% 올라 5주 연속 상승세를 탔다. S&P 500지수와 나스닥 지수도 각각 이번두에 1.5%, 2.1% 올랐다. 에너지 업종이 주로 오르고 기술 업종은 하락했다.

미국 경제가 성장세를 맞고 인플레이션 지표가 둔화하면서 뉴욕증시가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시장에서는 연방준비은행의 9월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미국 국채 수익률은 상승했다. 전자거래 플랫폼 트레이드웹을 보면 이날 10년 만기 미 국채 수익률은 4.42%로 하루 전 같은 시간 대비 4bp(1bp=0.01%포인트) 올랐다.

금 선물 가격도 온스당 2400달러를 넘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 선물 종가는 온스당 2417.4달러로 전장보다 31.9(1.3%)달러 올랐다. 금 선물은 전날 장 중 한때 2400달러 선을 넘어섰다.

은과 구리 가격도 올랐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 인도분은 선물 종가는 온스당 31.26달러로 전장보다 1.38달러(4.63%) 올라 2013년 1월 이후 약 11년 만에 최고가를 경신했다.

유가도 올랐다. 6월 인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종가는 배럴당 80.06달러로 전장 대비 83센트(1.05%) 올랐다. WTI 가격이 배럴당 80달러선 위로 오른 것은 이달 1일 이후 약 2주 만이다.


Today`s HOT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프랑스 극우정당 반대 시위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나치 학살 현장 방문한 프랑스·독일 정상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군인들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