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도 못한 실적”…‘K라면’ 선도, 삼양식품 ‘불같은 성장’

남지원 기자
<b>세계적 인기 ‘한국 라면’</b> 19일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 가판매에 불닭볶음면 등 라면들이 진열돼 있다. 지난달 국내 라면 수출 금액이 월간 기준 1억달러를 처음 넘어선 1억859만달러(약 1470억원)로 1년 전보다 46.8% 급증했다. 연합뉴스

세계적 인기 ‘한국 라면’ 19일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 가판매에 불닭볶음면 등 라면들이 진열돼 있다. 지난달 국내 라면 수출 금액이 월간 기준 1억달러를 처음 넘어선 1억859만달러(약 1470억원)로 1년 전보다 46.8% 급증했다. 연합뉴스

불닭볶음면 해외 인기 힘입어
1분기 영업익 801억원, 업계 1위

주식 ‘시총 1위’ 격차도 더 벌려
업계 지각변동 가속화 불 보듯

‘만년 3위’였던 삼양식품의 성장세가 라면 시장에서 지각변동을 일으키고 있다. 미국에서 품귀현상까지 빚어질 정도인 불닭볶음면의 해외 인기에 힘입어 라면업계 1·2위인 농심과 오뚜기의 영업이익을 분기 기준으로 추월했고, 시가총액 기준으로는 라면업계 1위에 올랐다.

“상상도 못한 실적”…‘K라면’ 선도, 삼양식품 ‘불같은 성장’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양식품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80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235.1%나 증가했다. 반면 농심은 3.7% 감소한 614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고, 오뚜기는 11.9% 증가한 732억원이었다. 삼양식품 실적 발표 직후 증권사들은 “상상도 못한 실적” “음식료 업종 희대의 서프라이즈” 등 이례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매출도 크게 늘었다. 삼양식품의 올해 1분기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57.1% 성장한 3857억원이다. 경쟁사인 농심(8275억원), 오뚜기(8836억원)에는 한참 못 미치지만 성장세는 경쟁사에 비해 눈에 띄게 가파르다. 삼양식품은 2018년까지만 해도 5000억원에 못 미치던 연 매출이 5년 사이 두 배 이상 오르며 지난해에는 1조원을 처음 넘겼다.

미래 성장에 대한 기대치가 반영된 시가총액 기준으로는 부동의 1위였던 농심을 이미 제쳤다. 삼양식품 시총은 지난 10일 처음으로 농심을 추월했고, 1분기 실적 발표 다음날인 지난 17일에는 상한가에 장을 마치며 농심과의 시총 격차를 9000억원대로 벌렸다.

삼양식품의 급성장은 대표 브랜드인 불닭볶음면 시리즈의 해외 인기가 날로 더해가는 데서 기인한다. 2012년 처음 출시된 매운맛 볶음면인 불닭볶음면은 반짝 인기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을 깨고 미국 월마트, 코스트코 등 주류 유통채널 입점을 늘려가면서 시장을 키우고 있다.

불닭볶음면의 해외 인기에 힘입어 삼양식품 매출 중 해외 매출의 비중은 2019년 50%를 넘긴 뒤 지난해에는 68%로 올랐고 올해 1분기에는 75%에 달했다. 내수보다 수익성이 높은 해외를 중심으로 매출이 늘면서 올해 1분기 삼양식품은 20.7%라는 기록적 영업이익률을 달성했다.

앞으로도 삼양식품 실적이 불닭볶음면을 중심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이면서 향후 라면업계 지형도가 바뀌는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강은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불닭볶음면 품귀현상이 이어지고 있는 미국은 아직 메인스트림 입점이 완료되지 않아 생산량이 늘어날 경우 추가 성장 여력이 충분하다”고 분석했다.


Today`s HOT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나치 학살 현장 방문한 프랑스·독일 정상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군인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