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앱 출혈경쟁에 식당주·소비자 ‘덤터기’

정유미 기자
배달앱 출혈경쟁에 식당주·소비자 ‘덤터기’

배민·쿠팡이츠·요기요 ‘빅 3’
할인 혜택 ‘유인책’ 점입가경

자영업자 수수료 부담 떠안아
음식값 인상으로 이어질 우려

배달의민족(배민), 쿠팡이츠, 요기요 등 배달앱 3사의 경쟁이 점입가경이다. ‘무료 배달’에 이어 정기구독 배달 서비스까지 도입하고 있다. 과도한 출혈경쟁의 부담이 음식점주와 소비자들에게 전가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19일 배달앱 업계에 따르면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최근 구독제 멤버십을 도입한다고 예고했다. 서비스 명칭은 ‘배민클럽’으로 매달 일정 구독료를 내면 무료 알뜰배달(다건 배달)에 한집배달(단건 배달) 배달료 할인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최소 주문액 이상이면 1인분만 주문해도 할인받을 수 있고 다른 쿠폰을 동시에 사용하면 추가 할인 혜택도 누릴 수 있다.

경쟁사인 쿠팡이츠는 현재 유료 멤버십인 와우 회원에게 묶음배달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요기요는 배달 멤버십 요기패스X 회원을 대상으로 1만5000원 이상을 주문하면 무료로 음식을 배달해주고 있다.

주목할 점은 배민의 이번 구독제 멤버십이 쿠팡과 요기요의 정책 변경 등을 야기할 경우 배달시장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면서 시장 판도 변화까지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당장 배민의 멤버십 도입은 쿠팡이츠 성장세에 대응하기 위한 측면이 크다.

배달업계 3위였던 쿠팡이츠는 지난 3월26일 와우 회원 대상 무료 배달을 선언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이에 2위였던 요기요는 지난달 1일 요기패스X 구독료를 월 4900원에서 2900원으로 대폭 내렸고 배민은 알뜰배달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선택의 폭을 넓혔다.

배민이 다시 배달 정책을 바꾼 것은 쿠팡이 무료 배달에 이어 지난달 13일 월회비를 4990원에서 7890원으로 58.1%나 올리면서다. 배민은 알뜰배달 무료 유지와 함께 10% 할인 선택지를 없애는 대신 한집배달 기본 배달료를 인하했다.

쿠팡의 공세는 지각변동을 일으켰다.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에 따르면 지난 3월 쿠팡이츠 앱 사용자는 649만명으로 요기요 앱 사용자(598만명)를 넘어섰다. 사용자 기준 3위였던 쿠팡이츠가 요기요를 제치고 배달앱 2위에 오른 것은 2019년 6월 출시 이후 처음이다.

문제는 이들의 극심한 경쟁에 소비자와 소상공인 등 피해가 우려된다는 점이다. 자영업자들은 무료 배달 가게가 되려면 판매액의 일정 비율을 수수료로 내는 새 요금제에 가입해야 한다. 배민의 경우 6.8%의 수수료에 배달료 2500~3300원을 점주가 부담하는 ‘배민1플러스’에 가입해야 한다. 쿠팡이츠 역시 9.8%의 수수료에 배달요금 2900원인 ‘스마트 요금제’에 들어야 하고, 요기요는 수수료 12.5%를 점주가 부담해야 한다. 이에 따라 수수료 부담이 이전보다 늘어난 자영업자들은 음식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고, 소비자들은 구독료와 배달료에 추가 음식값까지 고스란히 떠안아야 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외식업단체 대표들은 지난 16일 정부에 배달앱 수수료 부담을 낮춰달라고 건의했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