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탄산음료 매출 중 절반은 ‘제로음료’

남지원 기자
GS25 홍보모델이 오는 29일 출시되는 제로음료 ‘유어스소프트소다딸기제로’를 들어보이고 있다. GS25 제공

GS25 홍보모델이 오는 29일 출시되는 제로음료 ‘유어스소프트소다딸기제로’를 들어보이고 있다. GS25 제공

최근 건강을 신경쓰는 트렌드가 확산하며 당류를 빼 열량을 줄인 ‘제로 칼로리’ 음료가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올해 1~4월 전체 탄산음료 상품 매출 중 제로음료의 비중이 52.3%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제로음료는 용량 100㎖당 열량이 5㎉ 미만인 음료에 ‘0㎉’이라고 표기할 수 있는 제품이다. GS25의 탄산음료 매출 중 제로음료의 구성비는 2022년 32.0%에서 지난해 41.3%로 증가했고, 올해 들어 처음으로 절반을 넘겼다. GS25에서 판매하고 있는 탄산음료 상품 112종 중 제로음료의 상품 수도 61종으로, 4년 전인 2020년 3종에서 20배가량 늘었다.

제로음료 신상품 출시도 잇따르고 있다. GS25는 롯데칠성음료와 손잡고 무색소·저탄산·제로칼로리 음료인 ‘유어스소프트소다딸기제로’ ‘유어스소프트소다복숭아제로’ 등 제로 탄산 자체브랜드(PB) 음료 2종을 오는 29일 출시한다.

GS25는 코로나19 팬데믹을 기점으로 늘어난 건강과 운동에 대한 관심이 취식 습관으로도 이어져 제로음료 소비가 확대됐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건강증진용 음료도 인기를 끌고 있다. GS25는 종근당건강 측에 아이디어를 제안해 만들어진 ‘락토핏마시는유산균’을 업계 독점 상품으로 이달 1일부터 선보였는데, 이 상품은 출시 이후 지금까지 GS25에서 판매하는 기능성 발효유 20여종 중 줄곧 매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어동일 GS25 음용식품팀 MD는 “건강 증진과 관련된 소비 트렌드는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인 추세”라고 말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