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국내 최초 생성형 AI 기반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이진주 기자
SK케미칼 직원들이 현장작업전 안전보건환경(SHE) 시스템에서 인공지능이 추천해주는 위험성 평가 항목을 점검하고 있다. SK케미칼 제공

SK케미칼 직원들이 현장작업전 안전보건환경(SHE) 시스템에서 인공지능이 추천해주는 위험성 평가 항목을 점검하고 있다. SK케미칼 제공

SK케미칼은 코폴리에스터, 순환 재활용 소재 등 그린 소재를 생산하는 울산공장에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안전환경보건(SHE)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기업이 생산 현장에서 생성형 AI를 활용해 SHE 시스템을 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SK케미칼은 설명했다.

SK케미칼은 수십년간 울산공장을 운영하며 쌓아온 안전관리 문서와 노하우, 사례 등을 데이터화했다. 이후 이를 챗GPT와 같은 거대 언어 모델 기술에 기반을 둔 AI가 실제 작업 수행 시 발생할 수 있는 잠재 위험요소를 제시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기존에는 과거 작성된 문서와 사람의 경험을 바탕으로 위험성평가를 작성했기 때문에 작성자와 검토자의 역량에 따라 리스크를 감지하고 예측하는 수준의 차이가 발생했다.

SK케미칼은 새롭게 구축한 SHE 시스템을 활용해 사업장 내 작업 위험성평가를 지원하고 생산현장의 안전관리 수준을 높일 것으로 기대했다.

AI 기반 시스템은 생산 현장 근무자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 SK케미칼은 AI를 활용한 작업 방식이 정착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디지털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동률 SHE 실장은 “AI를 기반으로 한 시스템을 도입하면 그간 경험하지 못한 요소까지 AI가 스스로 학습하고 분석해 위험을 감지한다”며 “화학 공장의 복잡하고 다양한 작업 프로세스를 보다 안전하고 혁신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