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회장, 창원사업장 첫 방문 “한화인 자부심을”…미래 먹거리 행보 계속

강병한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지난 20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방산 부문 창원사업장을 방문해 격려사 후 직원들에게 손 인사하고 있다. 한화그룹 제공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지난 20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방산 부문 창원사업장을 방문해 격려사 후 직원들에게 손 인사하고 있다. 한화그룹 제공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방위산업 부문의 글로벌 시장 개척과 첨단 미래 사업의 선제적 준비를 강조했다.

김 회장은 지난 20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방산 부문 창원사업장을 방문해 “신규 시장으로 현재 추진 중인 루마니아의 K9 사업 수주에 총력을 다해 유럽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하고, 유럽을 넘어 북미 등 전 세계 시장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이같이 주문했다고 한화그룹이 21일 전했다.

김 회장은 또한 “기존의 틀을 넘어서는 차별성과 미래 기회를 선점하는 변화 수용성을 기반으로 한화의 미래를 준비하자”며 인공지능(AI)과 무인 기반의 미래 전장 대응을 위한 지속적인 기술 혁신 중요성도 강조했다.

김 회장의 창원사업장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현장 방문에는 장남이자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전략 부문 대표인 김동관 부회장, 사업 부문 대표인 손재일 사장 등이 함께했다.

김 회장은 폴란드와 약 7조원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한 다연장로켓인 천무의 조립공정과 K21 보병전투장갑차 생산 현장을 둘러봤다. K9 자주포와 레드백, 천무 등도 살펴봤다.

김 회장은 생산 현장을 둘러본 후 레드백 호주 수출에 기여한 직원, 사내 부부, 신입사원들과 오찬을 함께했다. 김 회장은 이 자리에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글로벌 경쟁을 이겨내고 방산 선진국인 호주에 첫 수출을 한 만큼 대한민국 국민이자 한화인로서의 자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김 회장은 방명록에 ‘끊임없는 도전정신과 차별화된 기술력을 발판 삼아 세계 초일류기업으로 도약합시다’라고 적었다.

앞서 김 회장은 지난 3월 현장 경영 행보를 5년 만에 재개한 뒤 그룹 핵심 계열사를 잇달아 방문했다. 지난 3월29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전 연구·개발(R&D) 캠퍼스를, 지난달 5일 경기 판교 한화로보틱스 본사를 각각 찾았다. 지난달 25일에는 한화생명 본사인 서울 63빌딩을 방문해 금융계열사 임직원을 만났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