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30대 그룹 임원, 여성 비중 첫 7% 돌파

강병한 기자

카카오그룹, 5명 중 1명 최다

국내 30대 그룹 임원 가운데 여성 비중이 처음 7.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임원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카카오그룹(21.3%)이었다.

기업분석 연구소 리더스인덱스는 2023년 결산 기준 자산 상위 30대 그룹 내 295개 기업의 올해 1분기 보고서를 분석해 21일 이처럼 발표했다.

사내·외 이사 및 미등기 임원 수는 총 1만1321명으로 지난해 동기(1만1250명) 대비 71명 증가했다. 특히 늘어난 71명 중 69명이 여성 임원이다. 30대 그룹 여성 임원 수는 전체 임원의 7.5%인 847명으로, 지난해 778명(6.9%)보다 8.9% 증가했다.

30대 그룹의 295개 계열사에서 여성 임원이 없는 기업은 87곳(29.5%)으로 지난해 98곳(33.2%) 대비 11곳 감소했다.

여성 임원 비중이 가장 높은 그룹은 카카오(21.3%·33명)였다.

이어 네이버 18.7%(25명), 신세계 17.8%(31명), 셀트리온 16.8%(18명), CJ 15.1%(44명) 순이었다. 여성 임원 비중이 낮은 그룹은 중흥건설 2.1%(2명)에 이어 금호아시아나 2.1%(2명), 영풍 2.2%(4명), HMM 2.6%(1명) 순이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