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리 손으로…’ 도심 모내기 체험

권도현 기자
서울 미동초등학교 학생들과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이 23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앞 야외농장에서 전통 모내기 체험을 하고 있다.

서울 미동초등학교 학생들과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이 23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앞 야외농장에서 전통 모내기 체험을 하고 있다.

농협중앙회가 23일 서울 중구 농업박물관 앞 야외체험농장에서 전통 손모내기 체험행사를 열었다. 전통복장을 입은 서울 미동초등학교 3학년 14명의 어린이들과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이 행사에 참여해 백석, 진안도, 흑갱, 멧돼지찰 등 토종벼 품종을 전통 모내기 방식으로 옮겨 심었다.

서울 미동초등학교 학생들과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이 23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앞 야외농장에서 전통 모내기 체험을 하고 있다.

서울 미동초등학교 학생들과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이 23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앞 야외농장에서 전통 모내기 체험을 하고 있다.

서울 미동초등학교 학생들과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이 23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앞 야외농장에서 전통 모내기 체험을 하고 있다.

서울 미동초등학교 학생들과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이 23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앞 야외농장에서 전통 모내기 체험을 하고 있다.

“나 좀 잡아줘!”

난생 처음 논에 발을 디딘 학생들은 중심을 잡지 못해 엉덩방아를 찧으면서도 얼굴엔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벼 모종이 아이들 손에 쥐어지자 아이들은 진지한 표정으로 모를 옮겨 심기 시작했다. 아이들은 진흙으로 옷이 엉망이 되어도 아랑곳 않은 채, 고사리손으로 못줄을 따라 묘종을 심었다. 모내기를 마친 아이들과 강호동 회장은 함께 새참을 먹었다.

모내기 체험에 참여한 한 학생이 넘어지고 있다.

모내기 체험에 참여한 한 학생이 넘어지고 있다.

모내기 체험에 참여한 한 학생이 넘어지며 친구의 손을 잡고 있다

모내기 체험에 참여한 한 학생이 넘어지며 친구의 손을 잡고 있다

서울 미동초등학교 학생들이 모를 옮겨 심고 있다.

서울 미동초등학교 학생들이 모를 옮겨 심고 있다.

서울 미동초등학교 학생들이 모를 옮겨 심고 있다.

서울 미동초등학교 학생들이 모를 옮겨 심고 있다.

강호동 회장은 “어린이들의 서툴지만 진지한 모습에서 농촌 공동체의 중요성과 쌀의 소중함을 알 수 있는 매우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모내기 체험 중 엉덩방아를 찧은 학생의 옷이 더러워져 있다.

모내기 체험 중 엉덩방아를 찧은 학생의 옷이 더러워져 있다.

서울 미동초등학교 학생들과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이 23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앞에서 열린 전통 모내기 체험을 마친 뒤 새참을 먹고 있다.

서울 미동초등학교 학생들과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이 23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앞에서 열린 전통 모내기 체험을 마친 뒤 새참을 먹고 있다.

서울 미동초등학교 학생들이 23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앞에서 열린 전통 모내기 체험을 마친 뒤 새참을 먹고 있다.

서울 미동초등학교 학생들이 23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앞에서 열린 전통 모내기 체험을 마친 뒤 새참을 먹고 있다.


Today`s HOT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군인들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