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젠슨 황 CEO 재산 5년 만에 30억→900억달러

배문규 기자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  로이터연합뉴스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 로이터연합뉴스

인공지능(AI) 반도체의 선두 주자 엔비디아의 주가가 급상승하면서 젠슨 황 최고경영자(CEO)의 재산 가치도 1000억 달러에 근접했다.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전날 황 CEO의 재산 가치는 913억달러(약 124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 세계 순위 17번째다. 전날 엔비디아 주가가 9% 이상 급등하면서 황 CEO의 재산 가치는 하루만에 약 77억달러 늘었다.

지난 2월 글로벌 20대 부호에 진입한 황 CEO는 이번에 세계 최대 소매업체 월마트의 상속자 3명(앨리스 월턴, 로브 월턴, 짐 월턴)도 넘었다. 현재 재산이 1000억달러가 넘는 사람은 14명이며, 그중 1위는 프랑스 명품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2110억달러)이다.

황 CEO의 재산 대부분은 엔비디아 주식이다. 그의 보유 주식은 8676만주이며, 이는 엔비디아 전체 발행 주식의 3.5%가 넘는다.

미국 CNBC방송에 따르면 2019년까지만 해도 황 CEO의 지분 가치는 30억달러 정도였다. 최근 주가가 급등하면서 가치가 5년 만에 약 30배로 늘었다. 2019년 5월31일 엔비디아 주가는 33.67달러였다. 전날 엔비디아 종가는 1037.99달러였다.

엔비디아는 지난 23일 AI용 데이터센터 수요에 힘입어 시장 예상을 웃도는 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그와 함께 투자자들이 주식에 더 수월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기존 주식을 10주로 쪼개는 액면분할을 결정했다.


Today`s HOT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