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가정의달 약발도 끝…초콜릿값까지 ‘줄줄이 뛴다’

남지원 기자

김·장류·음료수·치킨·피자 등

식품·외식업체 잇단 가격 인상

소비자 밥상엔 근심만 늘어나

<b>다음달에 올라요</b> 26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 판매대에 다음달 가격 인상이 예정된 초콜릿 제품들이 진열돼 있다. 연합뉴스

다음달에 올라요 26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 판매대에 다음달 가격 인상이 예정된 초콜릿 제품들이 진열돼 있다. 연합뉴스

정부의 ‘물가 안정’ 압박에 잠시 유예됐던 장바구니 물가 인상이 본격화하고 있다. 총선 뒤나 가정의달 뒤로 가격 인상 시점을 미뤘던 식품·외식 업체들이 최근 연이어 가격을 올리고 있다.

2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웰푸드는 다음달 1일부터 초콜릿이 들어간 제품 17종의 가격을 평균 12% 인상한다. 대표 제품인 가나초콜릿의 권장소비자가격은 1200원에서 1400원으로, 빼빼로는 1700원에서 1800원으로 오른다. 코코아 주 생산지인 서아프리카의 기상이변과 병해로 생산량이 줄면서 최근 국제 코코아 가격이 1년 만에 3배 이상 뛰어 원가 압박이 심해졌다는 것이 업체 측 설명이다. 롯데웰푸드는 당초 이달 1일부터 가격을 올릴 계획이었으나 물가 안정을 위해 협조해달라는 정부 요청에 인상 시기를 한 달 늦췄다.

장류 가격도 올랐다. 국내 간장 시장 1위 업체인 샘표식품의 양조간장 30종 대형마트 판매가는 다음달 중순부터 평균 9.0% 오른다. 양조간장701(1.7ℓ) 제품 소비자가격은 1만7010원에서 1만8610원으로 인상된다. 샘표식품이 장류 가격을 인상하는 것은 2022년 10월 이후 약 2년 만이다.

정부는 그간 치솟는 먹거리 물가를 낮추기 위해 식품업계 등을 계속 압박해왔다. 지난해부터 간담회·현장방문 등을 잇따라 열며 업계에 가격 인상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고, 소비자에게 알리지 않고 가공식품과 생필품 등의 용량을 몰래 줄이는 ‘슈링크플레이션’(용량 축소 가격 인상)에 과태료를 부과하겠다는 정책도 내놨다. 하지만 총선과 가정의달 뒤로 미뤄둔 가격 인상을 단행하기로 하면서 소비자들의 부담 증가는 피할 수 없게 됐다.

실제로 최근 1~2개월 사이 가공식품과 생필품 가격 인상이 줄줄이 이어지고 있다. 김 원초 가격이 오르면서 CJ제일제당과 광천김, 대천김, 성경식품 등이 이달 초부터 김 제품 가격을 올린 데 이어 김 시장 1위 업체인 동원F&B도 다음달부터 조미김 가격을 인상한다. 동원 참기름김(4g 16봉)은 5990원에서 6490원으로, 대천김 구이김밥용김(22g 3봉)은 7990원에서 9990원으로 각각 오른다. CJ제일제당과 샘표식품은 최근 올리브유 가격을 최대 30% 이상 올렸다. 롯데칠성음료도 탄산음료 등의 가격을 5~8% 올리는 방안을 대형마트와 협의 중이다. 편의점에서는 6월1일부터 델몬트 콜드쥬스와 유동골뱅이, 질레트 면도기, 듀라셀 건전지 등의 가격이 일제히 오른다.

외식업계도 이달부터 줄줄이 음식값을 올리고 있다. 치킨 프랜차이즈 BBQ는 지난 23일부터 황금올리브치킨 등 23개 제품 가격을 올리기로 했다가 가격 인상 시점을 이달 31일로 8일 늦췄다. 굽네도 지난달 9개 제품 가격을 인상했다. 맥도날드와 피자헛 등도 이달부터 주요 제품 가격을 올렸다.

식품업체들의 연이은 가격 인상 명분이 크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지난 23일 성명에서 “최근 주요 식품업체 1분기 영업이익은 증가하고 매출 원가율은 떨어졌다”며 “대부분 기업이 원가 하락 요인이 있어도 여러 요인을 내세우며 소비자가에 적용하지 않는데, 그들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인다면 가격을 올릴 이유는 너무 많고 가격을 내릴 요인은 없다”고 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