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들은 돌아가는데 운전자 손은 그대로”···‘주야로’ 자율주행버스 타보니

배문규 기자
KT-안양시가 협업한 자율주행버스 ‘주야로’가 27일 안양 시내 도로를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KT-안양시가 협업한 자율주행버스 ‘주야로’가 27일 안양 시내 도로를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약간 거친 운전자가 모는 듯한 승차감일 수 있습니다. 자율주행차량은 차선 변경 때 다른 차량이 있으면 못 들어가서 진입할 수 있을 때 속도를 높이거든요. 안전을 위해 ‘우선 멈춤’으로 설정되어 있어 급정거할 때도 있으니 착석 부탁드립니다.”(박봉기 KT 수행 프로젝트 매니저)

‘안양비산동 종점 ↔ 동안구청’. 민트색으로 랩핑된 버스 옆면에 번호 대신 ‘ZUYARO’(주야로)라는 글씨가 눈에 띄었다. KT와 경기도 안양시의 자율주행 시범사업을 통해 실제 도로를 달리게 된 이 자율주행버스는 지난달 말부터 밤낮으로 안양 시내를 종횡하고 있다.

박 프로젝트 매니저(PM)의 안내를 따라 탑승한 버스가 동안구청 정류장을 출발해 횡단보도 앞에 멈췄다. 신호가 바뀌고 우회전을 하려다 전방을 확인하고 잠시 멈추면서 몸이 앞으로 쏠렸다. 자세를 바로잡는 새 버스는 방향을 틀어 다음 정류장인 동안구보건소·우체국에 다가갔다. “여기는 평소 불법 주정차가 많은 곳이라 정류장 근처에서 진입을 시도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정류장 표지판에 딱 맞춰 버스가 멈춰 섰다.

이 평범한 운행 과정이 버스 안에선 초자연적 현상처럼 느껴졌다. 좌회전할 때나 우회전 할 때나 핸들은 팽그르르 돌아가는데 운전석에 앉은 운전자의 손은 가만히 멈춰있었기 때문이다.

KT·안양시가 시범사업으로 운행하고 있는 ‘주야로’ 버스에 탑승한 운전자가 핸들 아래 손을 가만히 두고 있다. 현행법상 차량이 자율주행을 하더라도 운전자가 반드시 탑승해야 도로에 나설 수 있다. 운전자는 정해진 코스를 벗어나거나 돌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직접 운전하게 된다.  연합뉴스

KT·안양시가 시범사업으로 운행하고 있는 ‘주야로’ 버스에 탑승한 운전자가 핸들 아래 손을 가만히 두고 있다. 현행법상 차량이 자율주행을 하더라도 운전자가 반드시 탑승해야 도로에 나설 수 있다. 운전자는 정해진 코스를 벗어나거나 돌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직접 운전하게 된다. 연합뉴스

27일 안양시스마트도시통합센터 일대에서 주행 시범을 보인 ‘주야로’는 현재 주간·야간 노선으로 나뉘어 운영되고 있다. 주간 버스는 동안구청~비산체육공원(6.8㎞·40분)을 남북으로 오가고, 야간 버스는 안양역~인덕원역(14.4㎞·70분)을 동서로 다닌다. 오는 8월14일까지 무료로 운행된 후 민간 운수사에 위탁해 마을버스 수준 요금으로 운행할 계획이다.

이러한 사업이 기초자치단체 ‘체급’에 맞아 보이지 않을 수 있지만, 오히려 기초자치단체에 필요한 사업이라고 안양시는 설명한다. 주간 코스는 지하철 역에서는 멀지만 버스 승객 수요가 부족한 곳이고, 야간 코스는 심야 유동 인구가 많은 곳이다. 최근 인건비가 상승하고, 운수회사 적자가 심화하면서 노선 확대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자율주행버스가 지역밀착형 교통사각지대 해소의 현실적 대안으로 추진된 것이다. 최근 지방소멸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승객이 호출하면 찾아가는 ‘수요응답형 대중교통(DRT)’ 등으로 자율주행버스의 쓰임이 넓어질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KT는 2022년 자율주행버스 시범사업 컨소시엄에 참여해 안양시 자율주행버스 인프라를 구축했다. 25인승 버스를 18인승으로 개조한 자율주행버스에는 차량 전후좌우에서 거리를 감지하는 ‘라이다(LiDAR)’ 4대와 5대의 카메라, 1대의 레이더가 안전한 자율주행을 지원한다. 자율주행버스는 KT의 5G 통신망을 활용해 관제센터와 실시간으로 교통 상황을 주고받으며 도로를 달리게 된다.

이러한 주행을 더욱 안전하게 만드는 것은 실제 도로의 정보를 디지털화해 관련 분석에 활용하는 ‘디지털 도로’ 기술이다. 사용자의 정확한 위치를 계산해내는 ‘RTK-GPS’(초정밀 측위) 기술과 도로 위 교통 상황을 파악하는 ‘로드센스’ 기술 등이 적용됐다. 기존 교통 데이터를 인공지능(AI) 학습을 시켜 미래 교통 상황을 예측하는 ‘로드마스터’, 클라우드 기반 자율주행 관제 플랫폼 ‘모빌리티메이커스’도 중요한 기술이다.

이번 사업에는 자율주행 레벨3(운전자가 비상시에만 개입)이 적용됐다. 2027년 이후 레벨4(거의 완전한 자율주행)에 진입할 것으로 KT 측은 전망했다. 최강림 KT 모빌리티사업단장은 “도로 위에선 사고가 발생할 수밖에 없고, 이번 사업에서도 사고가 났는데 보험사 판정 결과 상대 차량 과실 100%로 나왔다”며 “자율주행에서 안전은 최우선 가치이기 때문에 안전성 100%의 절댓값을 목표로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KT·안양시의 자율주행버스 ‘주야로’ 내부의 모습. 버스 내부에는 실시간 운행상황을 파악할 수 있도록 디스플레이를 설치해놨다.  연합뉴스

KT·안양시의 자율주행버스 ‘주야로’ 내부의 모습. 버스 내부에는 실시간 운행상황을 파악할 수 있도록 디스플레이를 설치해놨다. 연합뉴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