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원료로 KCC가 제품화…화학 업계 쌍두마차, 친환경 도료 ‘시너지’

이진주 기자

LG화학과 KCC가 친환경 페인트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LG화학은 KCC와 지난 23일 경기 용인 KCC 중앙연구소에서 ‘친환경 소재 및 도료 관련 기술 연구·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LG화학이 연구·개발한 이산화탄소 전환 또는 미생물 발효 기반의 친환경 페인트 원료를 공급하면, KCC는 자동차 등에 사용되는 친환경 페인트 제품을 개발하기로 했다. LG화학의 친환경 원료는 탄소 저감은 물론 다양한 물성을 충족할 수 있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다.

두 회사는 앞으로 기존 페인트와 동등한 수준 이상의 물성을 유지할 수 있는 친환경 원료를 연구·개발하고, 자동차 도료 등 다양한 페인트 분야에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김상훈 KCC 부사장은 “LG화학의 탄소중립 소재는 친환경성이 우수한 데다, 제품 품질도 업그레이드시킬 수 있어 KCC 페인트와의 시너지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구 LG화학 부사장은 “화학업계를 선도하는 두 기업이 친환경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친환경 제품의 새 기준을 제시하고 다양한 소재 개발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