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 ‘비대면 부정가입’ 차단책…금융권 수준의 ‘보안 인증’ 의무화

배문규 기자

7월부터 위반 사업자는 ‘과태료’

알뜰폰 사업자의 보안 체계를 금융권 수준으로 강화하기 위해 모든 알뜰폰 사업자가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을 받도록 의무화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알뜰폰 비대면 부정 가입 방지 대책을 27일 발표했다. 기존 이동통신사보다 30% 이상 저렴한 요금제를 제공하는 알뜰폰은 온라인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편리하게 가입할 수 있다. 1단계 실명 확인을 하고, 2단계에서 인증서를 통한 본인인증 과정을 거친다. 최근 타인의 정보로 제3자가 인증을 하고, 타인 명의 스마트폰을 개통해 보이스피싱 등에 악용하는 사례가 발견돼 문제가 됐다.

지난 3월부터 대책 마련에 나선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모든 알뜰폰 사업자가 ISMS 인증을 받고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를 지정·신고하도록 해 정보보호 수준을 높여갈 계획이다. ISMS는 기업의 보안 수준 향상, 사고 예방 등을 위해 일정 정도 이상 정보보호체계 구축을 인증하는 제도다. 알뜰폰사는 이통사의 망을 임차해 사용하기 때문에 비대면 개통 과정에서 이통사에 개통을 요청해야 한다. 최종 개통 전 본인 확인 검증 절차를 한 번 더 거치도록 연동하는 방식으로 보안을 강화할 수 있다.

현재는 22개 알뜰폰사가 ISMS 인증을 받고 있는데, 앞으로는 80여개사가 모두 해당된다. 다만 매출액 50억원 미만 소기업은 간편인증을 받도록 해 부담을 완화할 방침이다. 과기정통부는 오는 7월 중 시행령 개정 후 알뜰폰 사업자가 해당 내용을 지키지 않을 경우 과태료 부과 등 처분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