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7곳 “11년 이내 저출생·고령화로 경제위기 닥칠 것”

이진주 기자
기업 10곳 중 7곳 “11년 이내 저출생·고령화로 경제위기 닥칠 것”

국내 기업 10곳 중 7곳은 급속한 저출생·고령화로 향후 11년 이내에 인력 부족, 내수기반 붕괴 등과 같은 경제위기를 맞을 가능성을 우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제인협회는 매출액 1000대 기업 인사노무담당자를 대상으로 한 ‘저출생·고령화에 대한 기업 인식조사’ 결과, 응답 기업 120개사 가운데 68.3%가 급속한 저출생·고령화에 따른 경제위기 도래 가능성을 묻는 항목에 ‘그렇다’고 답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제위기가 도래할 가능성이 없다는 응답 비중은 7.5%에 불과했다.

응답 기업들은 저출생·고령화 속도가 지금처럼 유지될 경우 평균 11년 이내에 경제위기가 닥칠 것으로 전망했다. 6~10년 이내에 위기가 올 것이라는 응답은 42.7%, 11~15년 25.6%, 16~20년 13.4%, 1~5년 12.2% 순이었다.

저출생·고령화가 기업에 미칠 영향 중 가장 우려스러운 부분에 대해서는 응답 기업의 절반(45.8%)이 ‘원활한 인력 수급’을 꼽았다. 시장수요 감소에 따른 매출 하락(19.2%), 인력 고령화에 따른 노동생산성 저하(17.5%), 인구구조 급변 및 시장변화에 따른 사업구조 변경의 어려움(15.0%)이 뒤를 이었다.

기업들은 인력부족 문제가 향후 9년 이내 산업현장에 본격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응답 기업의 35%는 정부가 가장 시급하게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 ‘고령인력 활용 환경 조성’을 꼽았다. 고령인력 재교육 확대 등 고령층 취업기회 확대(29.2%), 근로시간 유연화, 보육부담 완화 등 여성의 노동시장 참여 확대(24.2%), 취업비자 발급요건 완화 등 외국인 고용규제 개선(7.5%) 등도 필요하다고 봤다.

육아휴직,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등 일·가정 양립을 위한 법적 제도가 있지만 기업 5곳 중 1곳(22.5%)은 ‘잘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활용하지 못하는 이유로는 대체인력 확보의 어려움(37.0%), 기업의 인식 및 의지 부족(25.9%), 경직적인 기업 문화(25.9%) 등이다.

일·가정 양립제도의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대체인력 인건비 지원(41.7%), 법인세 감면 등 세제 지원(35.8%), 중소기업 지원 및 정책자금 확대(18.3%)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기업들은 일·가정 양립을 위해 정부가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 육아휴직 사용 활성화(40.0%), 유연근로제 확산(23.3%), 장시간 근로 관행 개선(14.2%), 국공립 어린이집 등 보육서비스 확충(8.3%) 등을 꼽았다.

이상호 한경협 경제산업본부장은 “일·가정 양립 지원제도가 산업현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정부와 국회가 대체인력 인건비 지원, 세제혜택 등 제도적 뒷받침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가정 양립제도 활용 어려운 이유. 한국경제인협회 제공

일.가정 양립제도 활용 어려운 이유. 한국경제인협회 제공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