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닿지 않는 ‘물가 진정’…신선식품 17.3% 올랐다

김세훈 기자

소비자물가지수 두 달 연속 2%대

1년 전보다 배 126%·사과 80%↑

와닿지 않는 ‘물가 진정’…신선식품 17.3% 올랐다

소비자물가가 두 달 연속 2%대 상승률을 보이며 물가 상승세가 다소 둔화됐다. 다만 과일 등 신선식품 가격은 여전히 큰 폭으로 올랐고, 석유류 가격도 16개월 만에 최대폭 상승하는 등 물가 불안 요소는 여전히 남아 있다.

통계청은 5월 소비자물가지수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2.7% 상승했다고 4일 발표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3월(3.1%) 정점을 찍은 뒤 4월(2.9%)부터 2%대로 내려왔다.

체감물가를 의미하는 생활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3.1% 올랐다.

다만 밥상물가에 영향을 미치는 신선식품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3% 오르며 여전히 강세를 보였다. 신선과실(과일) 품목이 39.5% 급등했고, 신선채소도 7.5% 올랐다. 기상 여건이 나아지면서 채소 출하량이 늘어난 영향으로 한 달 전과 비교하면 8.8% 떨어졌지만, 1년 전과 비교해서는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항목별로 보면 농산물 가격이 1년 전보다 19.0% 올랐다. 상승폭은 4월(20.3%)보다 축소됐는데, 이는 정부가 3월부터 긴급가격안정자금을 투입한 게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배는 1년 새 126.3% 올라 역대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사과는 1년 새 80.4% 올랐다. 올해 출하분이 나오는 가을까지는 이런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귤(67.4%), 복숭아(63.5%), 토마토(37.8%)도 전년 동월 대비 크게 올랐다. 낮은 세율의 할당관세가 적용된 바나나(-13.1%), 망고(-18.8%) 가격은 하락했다.

석유류 제품도 3개월째 오르고 있다. 석유류는 1년 전보다 3.1% 올라 지난해 1월(4.1%) 이후 16개월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지난 4월 중동 지역의 긴장감이 높아지면서 국제유가가 배럴당 90달러 수준(두바이유 기준)으로 뛴 것이 영향을 미쳤다.

서비스물가도 공공요금 인상 등 영향으로 2.3% 올랐다. 시내버스(11.7%), 택시(13.0%) 요금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지역난방(12.1%), 도시가스(3%), 전기(1.6%) 등 에너지 요금도 오름세를 보였다. 공미숙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물가가 3월에 정점을 찍고 조금씩 안정되는 추세인데 석유 가격과 기상 여건 등 불확실성이 커 계속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기획재정부는 물가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바나나·파인애플 등 과일 28종에 대한 할당관세 적용을 올 하반기까지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무 등 농산물 4종에 대해서도 할당관세를 신규 적용·연장한다.


Today`s HOT
파리 도착한 팔레스타인 올림픽 선수단 풍년을 바라며 열린 완추와 축제 넋이 나간 사람들, 에티오피아 산사태 파리올림픽 개막식 리허설
황선우, 라데팡스 첫 훈련 돌입 몸 푸는 펜싱 사브르 대표팀
이스라엘의 올림픽 참가 반대하는 친팔 시위대 금메달을 향해 쏩니다
거북이의 당당한 런웨이 태풍 개미로 필리핀 북부 폭우 네타냐후 방미 앞두고 집결한 친팔 시위대 첫 경기 독일, 비장한 여자 핸드볼 훈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