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CEO 젠슨 황, 세계 10대 갑부 오르나

임지선 기자
엔비디아 젠슨 황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3월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시그니아 바이 힐튼 호텔에서 가진 전 세계 미디어와 간담회에서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엔비디아 젠슨 황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3월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시그니아 바이 힐튼 호텔에서 가진 전 세계 미디어와 간담회에서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시가총액 3조 달러’를 기록한 엔비디아의 최고경영자(CEO) 젠슨 황이 세계 10대 갑부 진입을 앞두고 있다.

젠슨 황 CEO의 자산은 8일(현지시간)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Bloomberg Billionaires Index) 기준 1060억 달러(약 146조 3,800억 원)로 세계 13위를 기록했다.

세계 12위인 델 테크놀로지스의 마이클 델 회장(1072억달러), 11위 인도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릴라이언스)의 무케시 암바니 회장(1093억달러)과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현재 10위인 ‘투자의 달인’인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1358억달러)까지 제치면 젠슨 황은 세계 10위 안에 들어선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

그의 자산은 최근 엔비디아의 가파른 상승세 덕분에 올해에만 622억 달러 증가했다. 자산 증가액 순위로만 보면, 세계 부호들 중 단연 1위다.

올해 들어 메타 창업자 겸 CEO인 마크 저커버그는 474억달러, 구글 공동창업자인 래리 페이지와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는 각각 300억달러대, 버핏은 160억달러 늘었다.

젠슨 황의 자산 대부분은 엔비디아 주식이다. 그는 엔비디아 발행 주식의 3.5%가 넘는 8676만주를 보유하고 있다.

엔비디아 주가는 지난해 말 대비 140% 이상 올랐으며 지난 5일에는 시가총액 3조 달러를 찍으며 애플을 넘어서 마이크로소프트(MS)이어 시가총액 기준 2위 자리에 오르기도 했다.


Today`s HOT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