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1, 2200, 3000…SKT ‘골드번호’ 1만개 추첨

배문규 기자
SK텔레콤은 ‘골드번호’ 1만개의 주인공을 찾는 ‘2024년 골드번호 프로모션’을 이달 23일까지 시행한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골드번호’ 1만개의 주인공을 찾는 ‘2024년 골드번호 프로모션’을 이달 23일까지 시행한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골드번호’ 1만개의 주인공을 찾는 연례 추첨 행사를 한다고 9일 밝혔다.

골드번호는 1111, 2200, 3000처럼 특정 패턴이 있거나 국번과 뒷자리가 같은 번호(1234-1234, 2902-2902) 또는 특정한 의미(1004, 7942)를 갖고 있어 고객 선호도가 높은 번호를 뜻한다. 이번에 응모할 수 있는 골드번호는 9가지 유형으로, 1인당 최대 3개까지 응모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지난해부터 추첨을 통해 제공하는 골드번호를 연간 1만개로 늘렸다. 통상 가장 인기 있는 골드번호는 숫자가 1234-1234형으로 좌우대칭을 이루는 유형이다.

골드번호 추첨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 등 정부 기관과 유관기관으로 구성된 선호 번호 추첨위원회 입회하에 무작위 추첨 방식으로 진행된다. 기존 가입 고객이나 신규 가입 예정 고객 모두 SKT 공식 인증 대리점과 T다이렉트샵(shop.tworld.co.kr)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응모 기간은 오는 23일까지이며, 당첨 결과는 28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당첨 고객에게는 개별 안내사항을 담은 문자메시지가 발송된다.

골드번호는 타인에게 양도할 수 없으며, 골드번호를 이미 사용 중이거나 최근 1년 사이에 골드번호 취득 이력이 있는 고객은 응모할 수 없다.

골드번호 추첨제는 과거 통신사들이 특정 이용자에게만 좋은 번호를 원칙 없이 제공한 사례들이 적발되면서 2006년 처음 도입됐다. 하지만 이후에도 이들 번호가 음성적으로 거래된 사례들이 드러나면서 2016년 제도 개선 방안이 마련돼 현재와 같은 형태로 시행하고 있다.

통신사별 골드번호 추첨 행사는 2022년까지 1년에 두 번이었으나, 지난해부터 1년에 한 번 진행하는 대신 번호 갯수가 1만개로 늘었다.

골드번호 유형.   SK텔레콤 제공

골드번호 유형. SK텔레콤 제공


Today`s HOT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