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새 AI는 ‘애플 인텔리전스’?…10일 WWDC 개막

배문규 기자
애플의 WWDC24 예고 이미지.  애플 홈페이지 캡처

애플의 WWDC24 예고 이미지. 애플 홈페이지 캡처

애플이 10일(현지시간) 개막하는 연례세계개발자회의(WWDC)에서 공개할 인공지능(AI) 시스템이 ‘애플 인텔리전스(Apple Intelligence)’라고 불릴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AI 대응이 늦었다는 평가를 받은 애플이 공개할 AI 전략에 시장 안팎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이 AI 시스템이 아이폰·아이패드 등의 운영체제 새로운 버전에 적용되며, 오픈AI의 챗GPT와 같은 챗봇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날 오전 10시(한국시간 11일 오전 2시)부터 약 2시간 동안 진행되는 기조연설의 절반을 AI 기능에 할애할 정도로 애플의 새로운 AI 전략이 이번 행사의 핵심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애플의 AI 기능은 이미지·동영상 생성처럼 눈길을 끄는 기능보다는 일상생활을 보다 편리하게 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예상됐다. 웹페이지 내용을 비롯해 회의메모·문자메시지·이메일을 빠르게 요약해주고, 답장까지 자동 생성해주는 것이다. 특히 생성형 AI를 음성비서 ‘시리’에 적용해 다양한 명령을 수행하도록 할 것으로 예상됐다. 애플은 생성형 AI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최근 오픈AI와 파트너십을 체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러한 기능은 테스트 버전으로 제공하고, 사용자의 선택에 따라 사용하도록 할 것이라고 알려졌다. AI 기능 구동을 위해선 아이폰 15 프로나 올해 출시 예정인 아이폰 16 시리즈처럼 신형 기기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됐다.

최근 AI폰의 대세가 된 온디바이스 AI 기능을 어떻게 구현할지도 관심거리다. 기기 자체 내에서 작업을 처리하는 온디바이스는 반응 속도가 빠르고 개인정보 문제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롭다. 최고 수준의 보안성을 자랑해온 애플은 생성형 AI 기능 도입 이후 잠재적 보안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지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전반적으로 하드웨어상의 변화보다는 생성형 AI를 기존 운영체제에 접목할 것이라는 전망들이 나오는 가운데 애플이 내놓을 ‘원 모어 싱(하나 더·One more thing)’에도 관심이 모인다. ‘원 모어 싱’은 스티브 잡스가 생전에 주목할 만한 신제품을 발표할 때마다 되뇌던 말이다. AI 경쟁에서 뒤처지면서 위기설까지 불거졌던 애플은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시해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켜야 하는 상황이다.

블룸버그통신은 애플이 과거 아이폰, 스마트워치 등의 제품군에서 처음 제품을 내놓은 회사가 아니었던 점을 짚으며 “이들 영역은 애플이 진출하기 전 이미 확립되었지만, 애플은 성공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 AI로도 비슷한 일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올초 세계 최초 AI폰인 갤럭시 S24를 내놓았던 삼성전자는 다음달 출시 예정인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플립6’,‘갤럭시Z폴드6’ 시리즈에선 갤럭시 AI의 ‘실시간 통역’ 기능을 카카오톡 같은 외부 애플리케이션(앱)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고 공개하며 견제에 나섰다.


Today`s HOT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