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온디바이스AI 반도체에 ‘익시젠’ 접목···딥엑스와 업무협약

배문규 기자
권용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오른쪽)과 김녹원 딥엑스 대표가 온디바이스 AI 반도체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권용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오른쪽)과 김녹원 딥엑스 대표가 온디바이스 AI 반도체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자체 생성형 인공지능(AI) ‘익시젠(ixi-GEN)’을 접목한 온디바이스 AI 반도체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국내 반도체 설계(팹리스) 회사 딥엑스와 온디바이스 AI 반도체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딥엑스는 온디바이스 AI 반도체의 신경망처리장치(NPU)를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인간 두뇌의 신경망을 모방한 NPU는 실시간으로 빠르게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어 AI 연산처리 작업에 최적화됐다. AI 가속기에 주로 쓰이는 그래픽처리장치(GPU)와 비교해 추론 영역에서 효율적이며, 전력 소모가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AI 데이터센터에 NPU가 탑재되고 있으며, 기기 자체 내에서 AI 기능을 구현하는 온디바이스 AI용 반도체로도 주목받고 있다. 삼성전자·퀄컴·인텔 등 반도체 회사뿐 아니라 퓨리오사AI·리벨리온·사피온 등 국내 스타트업들도 NPU 개발에 뛰어들었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딥엑스가 개발하는 온디바이스 AI 반도체에 익시젠을 접목해 다양한 솔루션을 개발할 계획이다. 개발된 솔루션은 LG유플러스가 제공하고 있는 서비스는 물론이고 스마트 모빌리티, 로봇, 가전, 스마트 팩토리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하게 된다.

LG유플러스가 온디바이스 AI 솔루션을 기획하고, 익시젠을 맞춤형으로 개발한다. 딥엑스는 익시젠 기반 온디바이스 AI 솔루션이 실제로 작동할 수 있도록 NPU를 설계·제작하고, 솔루션 상품 개발 후 NPU의 최적화를 맡게 된다.

권용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은 “LG유플러스의 AI 기술과 딥엑스의 팹리스 기술이 온디바이스 AI라는 새로운 시장에서 큰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녹원 딥엑스 대표는 “온디바이스 AI 반도체를 기반으로 B2B(기업 간 거래), B2C(기업·소비자 간 거래) 관련 AI 지원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까지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