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배당 등에 4월 경상수지 1년 만에 ‘마이너스’로

임지선 기자

올 4월 기준 2억9000만달러 적자 기록

한은 “대규모 배당금 영향, 일시적 현상”

지난 4월 1일 오후 부산항.  연합뉴스

지난 4월 1일 오후 부산항. 연합뉴스

올 4월 한국의 경상수지가 1년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상품수지 흑자가 줄어들고, 외국인 투자자에 대한 배당이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를 보면, 지난 4월 경상수지는 2억9000만 달러(약 3990억 원) 적자로 집계됐다. 지난해 5월 이후 이어진 흑자 행렬이 멈췄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항목별로 보면, 수출에서 수입을 뺀 상품수지는 13개월째 흑자를 보였다. 다만 흑자 폭은 51억1000만 달러에서 전달(80억9000만 달러)보다 30억 달러 가까이 감소했다.

수출은 581억7000만 달러를 기록해 1년 전보다 18% 증가했다. 반도체 수출이 54.5%, 석유제품 18.7%, 정보통신기기 16.7% 증가했다. 철강 제품(-4.9%) 등은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동남아로의 수출이 26.1%로 가장 많이 증가했고, 미국 24.3%, 일본 18.4%, 중국 9.9%씩 늘었다.

수입(530억6000만 달러)도 1년 전보다 9% 증가했다. 석유제품(23.3%)·가스(21.9%)·원유(17.8%) 등 원자재 수입이 5.5% 증가했고, 반도체(20.2%)·정보통신기기(11.8%) 중심으로 자본재 수입도 3.7% 증가했다.

서비스수지는 16억6000만 달러 적자로 나타났다. 적자 규모가 1년 전(-11억7000만 달러)보다 커졌지만 한 달 전(-24억3000만 달러)보다는 줄었다. 특히 여행수지가 8억2000만 달러 적자였다. 다만 동남아·중국 관광객을 중심으로 여행 수입이 늘어나면서 적자 규모가 줄었다.

4월 경상수지 적자 전환에 가장 큰 영향을 준 부분은 본원소득수지 항목이다. 임금·배당·이자 흐름을 반영한 본원소득수지는 3월 18억3000만 달러 흑자에서 4월 33억7000만 달러 적자로 전환했다. 이 중 배당소득은 35억8000만 달러 적자로 2022년 4월(-44억8000만 달러) 적자 이후로 3년 만에 최대 적자 폭을 기록했다.

송재창 한은 금융통계부장은 “4월은 국내 기업이 외국인에게 대규모 배당금을 지급하는 계절이라 통상 적자를 보인다”면서 “5월은 통관기준 무역수지가 확대되고, 배당 지급 영향이 사라지면서 경상수지가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4월에 66억 달러 감소했다. 직접투자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39억3000만 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가 23억6000만 달러 늘었다. 증권투자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주식을 중심으로 35억1000만 달러 증가했고, 외국인의 국내투자가 채권을 중심으로 56억2000만 달러 확대됐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