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AI와 손잡은 애플…생성형AI 개발비 줄이고 위험성 책임 전가

배문규 기자

머스크 “내 회사에 애플 금지”

두 회사 파트너십에 반감 표출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왼쪽)가 10일(현지시간) 애플의 세계개발자회의 중 에디 큐 애플 수석부사장과 대화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왼쪽)가 10일(현지시간) 애플의 세계개발자회의 중 에디 큐 애플 수석부사장과 대화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애플은 10일(현지시간)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에서 그간 소문만 무성하던 오픈AI와의 파트너십을 공식 발표했다. 애플은 음성비서 ‘시리’를 강화하는 데 챗GPT의 ‘도움’을 받게 됐다.

인공지능(AI) 경쟁에서 뒤처진 애플의 현실이라고 볼 수 있지만, 실리를 좇은 애플의 전략적 선택이라는 분석도 적지 않다. 생성형 AI 모델을 개발하는 데 드는 수십억달러의 비용을 아끼고, AI 사용으로 생길 수 있는 위험에 대한 책임을 피할 수 있다는 것이다. 데이비드 와그너 ‘앱투스 캐피털 어드바이저스’ 매니저는 “애플은 오픈AI와 같은 파트너에게 AI의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며 “애플은 싸움을 해야 할지, 어떤 싸움은 하지 말아야 할지 알고 있다. 이것은 그들이 싸워야 할 것이 아니다”라고 월스트리트저널에 말했다.

이러한 방식은 삼성전자가 앞서 보여준 것이기도 하다. 스마트폰 기기에 강점이 있는 삼성전자는 자체 개발한 AI ‘가우스’를 온디바이스로 구동하고, 더 복잡한 기능에는 파트너사 구글의 생성형 AI ‘제미나이’를 가져다 썼다.

애플은 이전에도 업계 최초로 제품을 내놓는 회사는 아니었지만, 고객친화적인 제품과 디자인, 마케팅으로 시장을 장악해왔다. 이에 애플이 AI의 성능보다 사용자 친화성을 높이는 데 집중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크레이그 페더리기 애플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수석부사장은 챗GPT 등 외부 모델을 접목한 이유에 대해 “사용자 경험이 중요하다”며 소비자들이 널리 이용하는 모델일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이용자는 자신이 쓰고 싶은 특정 모델을 선호하게 될 것이고, 우리는 이를 지원하려고 한다”며 “구글 제미나이와 같은 다른 모델 접목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생성형 AI 개발에 뛰어든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두 회사의 파트너십에 강한 반감을 드러냈다. 머스크 CEO는 이날 자신의 엑스(옛 트위터) 계정에 “애플이 OS(운영체제) 수준에서 오픈AI를 통합한다면 내 회사들에서 애플 기기는 (반입이) 금지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