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500·나스닥 지수 ‘사상 최고’…연준 “물가 개선” 평가 영향

이정호 기자

S&P500 0.85%↑…나스닥 1.53%↑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전경. 위키피디아 제공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전경. 위키피디아 제공

미국의 5월 소비자물가가 개선되고 연방준비제도(연준)도 인플레이션이 완만한 진전을 보였다고 평가하면서 12일(현지시간) 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가 각각 사상 최고 수준을 경신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5.71포인트(0.85%) 오른 5,421.03에 거래를 마쳤다. S&P500 지수가 5,400선을 넘어 마감한 것은 처음이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전장보다 264.89포인트(1.53%) 오른 17,608.44에 마감, 종가 기준 사상 최고 수준으로 거래를 마쳤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5.21포인트(-0.09%) 내린 38,712.21에 거래를 마쳤다.

미 노동부는 이날 5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3.3%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4월 상승률(3.4%) 대비 둔화한 수치다.

FOMC 결과 발표에 앞서 나온 CPI 지표에 시장 참가자들은 인플레이션이 개선되고 있다고 안도했다.

연준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어 기준금리를 현행 5.25∼5.50%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이날 발표한 경제전망에서 연내 금리 인하 전망을 기존 3회에서 1회로 낮췄다.

이 같은 연준 결정은 기존 입장 대비 매파적(통화긴축 선호)으로 바뀐 것이지만, 시장은 앞서 나온 소비자물가 지표 둔화에 더욱 의미를 뒀다.

투자자들은 연준이 최근 몇 달 새 경제지표에서 연준의 2% 물가 목표를 향한 완만한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한 데에도 주목했다.

5월 인플레이션 둔화에 미 채권 수익률은 하락했다.

전자거래 플랫폼 트레이드웹에 따르면 미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뉴욕증시 마감 무렵 4.33%로 하루 전 같은 시간 대비 7bp(1bp=0.01%포인트) 하락했다.

미 국채 10년물 수익률은 이날 장중 4.2%대 중반까지 저점을 낮췄지만 연준 회의 결과 발표 후 낙폭을 일부 반납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