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조선·철강사들이 뭉쳤다…‘액화수소 화물창’ 공동연구

이진주 기자

삼성중·HD·한화오션과 포스코·현대제철

미래 수소 운반선 시장 주도권 확보 협력

액화수소 운반선 이미지. 삼성중공업 제공

액화수소 운반선 이미지. 삼성중공업 제공

한국을 대표하는 조선·철강 기업 5곳이 액화수소 운반선의 핵심 기자재인 화물창 공동연구에 손을 모았다.

삼성중공업은 최근 HD한국조선해양, 한화오션, 포스코, 현대제철 등 조선·철강 5개사와 한국선급이 ‘액화수소 선박용 재료 시험 표준화 공동연구’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차세대 친환경 연료로 주목받고 있는 수소는 영하 253도에서 냉각해 800분의 1로 압축한 액체 상태로 운반된다. 액화수소 운반선의 핵심 기술은 초극저온 상태에서 액화수소를 안전하게 보관하는 화물창의 설계와 제작에 있다.

초극저온 상태는 상온과 달라 외부의 충격에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재료의 물성 연구와 검증이 필요하다. 그러나 아직까지 이에 대한 국제 표준이 없어 각국의 기술 개발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다.

조선·철강 5개사와 한국선급은 이번 협약을 통해 초극저온 환경에서의 재료 물성 변화 실험 및 결과를 공유하고, 액화수소 화물창 설계의 국제 표준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한국이 차세대 수소 운반선 시장을 선점하는 기술적 토대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협약에 참여한 한 조선사 연구소장은 “한국선급을 비롯해 국내 대형 조선 3사와 철강 2사가 공동 연구를 진행하는 만큼 이번 협력이 한국 기업의 미래 수소 운반선 시장 주도권 확보에 큰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