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미국서 1300억 전력망 프로젝트 수주

이진주 기자
대한전선이 미국 현장에서 케이블 포설을 준비하고 있다. 대한전선 제공

대한전선이 미국 현장에서 케이블 포설을 준비하고 있다. 대한전선 제공

대한전선이 미국에서 3건의 전력망 프로젝트를 연이어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총 수주 금액은 1300억원에 달한다.

이로써 대한전선은 올해 미국에서만 3300억원 이상의 신규 수주를 달성하게 됐다. 이는 미국 진출 후 가장 높은 성과를 냈던 2022년 연간 누적 수주(약 4000억원)의 80%를 웃도는 결과다.

이번에 수주한 3건의 프로젝트는 초고압 프로젝트 1건, 중저압 프로젝트 2건이다.

약 450억원 규모의 초고압 프로젝트는 미국 동부 뉴욕주에 신규로 건설되는 반도체 공장에 345킬로볼트(㎸)급 전력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자재 공급부터 전력망 설계, 포설, 접속 및 시험까지 책임지는 완전 일괄수주(풀턴키) 방식으로 수행한다. 반도체 공장은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필수적으로, 대한전선의 기술력과 프로젝트 운영 능력이 업체 선정에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서부 캘리포니아주 LA 지역에서는 총 850억원 규모의 중저압 프로젝트 2건을 수주했다. 이 중 한 프로젝트는 3년 동안 중저압 케이블을 공급하는 장기 프로젝트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미국에서 쌓아온 품질과 기술에 대한 신뢰 덕분에 연이어 프로젝트를 수주할 수 있었다”며 “우호적인 시장 환경이 조성된 만큼 현지 생산 거점 확보 방안 등을 면밀히 검토해 더 많은 사업 기회를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