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AI PC ‘갤럭시 북4 엣지’ 출시…보안 우려 ‘리콜 기능’ 빠져

배문규 기자
삼성전자 모델이 다양한 AI 기능을 제공하는 ‘갤럭시 북4 엣지’를 사용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모델이 다양한 AI 기능을 제공하는 ‘갤럭시 북4 엣지’를 사용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의 인공지능(AI) PC ‘갤럭시 북4 엣지’가 18일 출시됐다. 다양한 생성형 AI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마이크로소프트(MS)의 ‘코파일럿+ PC’를 구현한 신제품이다.

퀄컴의 AI 프로세서 ‘스냅드래곤 X 엘리트’가 탑재된 갤럭시 북4 엣지는 갤럭시 북 시리즈 최초의 코파일럿+ PC이다. AI 기능을 실행할 수 있는 코파일럿 전용키를 처음 도입했다.

갤럭시 북4 엣지는 업무, 학습, 콘텐츠 생산 등을 돕는 AI 기능을 제공한다. 구체적으로 쉽고 간단하게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어주는 ‘페인트 코크리에이터’, AI가 실시간으로 44개국어를 영어로 번역해주는 ‘라이크 캡션’ 등의 기능을 갖고 있다. 또한 PC와 스마트폰을 ‘링크 투 윈도’로 연결해 갤럭시 AI의 ‘서클 투 서치’와 같은 기능을 PC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코파일럿+ PC의 대표적 AI 기능으로 소개된 ‘리콜 기능’은 오는 9월 이후 지원될 예정이다. 리콜 기능은 사용자의 작업 화면을 무수히 많은 스냅샷으로 찍어 저장한 뒤, 한 달 전이나 1년 전 등 과거 작업물을 쉽게 찾을 수 있게 도와준다. 비유하자면 PC용 블랙박스인 셈이다.

하지만 발표 직후부터 “해커들에게 표적을 제공한다”는 보안 전문가들의 비판에 직면했다. 해커가 어렵지 않게 리콜 기능으로 사용 이력에 접근할 수 있다는 지적이었다. MS는 리콜 기능을 비활성화했으나, 결국 출시 직전 리콜 기능을 제외했다. 삼성전자 측은 “MS에서 추가 조치를 완료하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리콜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갤럭시북4 엣지는 네트워크 연결 없이도 기능하는 ‘온디바이스 AI’와, 외부 저장소를 사용하는 ‘클라우드 AI’를 모두 지원하는 ‘하이브리드 AI’를 구현했다. 35.6㎝(14형) 제품은 215만원, 40.6㎝(16형) 제품은 세부 사양에 따라 235만원·265만원 2개 모델로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이달 말까지 갤럭시 북4 엣지를 구매한 고객에게 삼성케어플러스 12개월 이용권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기존 사용하던 노트북을 반납하면 PC 브랜드와 모델에 따라 최대 25만원까지 추가 보상해주는 ‘갤럭시 AI PC로 바꿔보상’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