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벌어선 힘들어…맞벌이 ‘역대 최다’

김세훈 기자

유배우 가구 중 절반 육박

1인 가구 임금 격차 더 커져

혼자 벌어선 힘들어…맞벌이 ‘역대 최다’

지난해 1인 가구의 취업 비중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지만 임금 격차가 커지고 10명 중 1명은 월급이 100만원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혼인 감소세의 영향으로 배우자가 있는 유배우 가구 수는 처음으로 감소했고, 맞벌이 가구 비중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18일 발표한 2023년 하반기 지역별고용조사 맞벌이 가구 및 1인 가구 취업 현황을 보면 유배우 가구는 1268만7000가구로 전년 대비 4000가구 감소했다. 유배우 가구가 감소한 것은 통계 집계 이래 처음이다.

맞벌이 가구는 611만5000가구로 전년 대비 26만8000가구 증가했다. 60세 이상 맞벌이 가구는 12만1000가구 늘어 증가폭이 가장 컸다. 유배우 가구 중 맞벌이 가구 비중(48.2%)도 전년 대비 2.1%포인트 높아져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1인 가구 비중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1인 가구 수(738만8000가구)는 전년 대비 16만4000가구 증가했다. 혼자 사는 고령자들의 기대수명이 늘어나고 청년층의 가구독립도 활발해진 영향이다. 이 중 취업 가구는 467만5000가구로 12만가구 늘었다. 1인 가구 중 취업가구 비중도 63.3%로 전년 대비 0.2%포인트 증가했다.

다만 1인 가구 내 임금 격차는 커졌다. 1인 취업가구 중 월임금이 100만원 미만인 가구 비율(11.1%)은 전년 대비 0.4%포인트 증가했다. 월임금 400만원 이상 가구(20%)와 300만~400만원 가구(24.8%)도 같은 기간 각각 2.5%포인트, 1.1%포인트 늘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