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국가 평균의 1.6배…의식주 물가 더 비싼 한국

임지선 기자

사과 2.8배·의류 2배·주거 1.2배

한은, 대책으로 ‘수입 확대’ 제시

한국인들의 의식주 비용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들 평균보다 1.6배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사과는 약 3배, 의류는 2배 더 비쌌다. 한국은행은 농산물처럼 구조적 원인으로 가격이 오르는 품목은 수입과 유통구조 개선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은은 18일 ‘우리나라 물가 수준 특징과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한국의 소득 수준을 감안하면 물가 수준은 OECD의 중간 수준이나, 의식주 물가가 55% 더 높다”고 밝혔다.

의식주 가운데 의류·신발과 식료품의 가격지수는 OECD 평균보다 약 1.6배 높았고, 주거비는 1.2배로 모두 평균을 웃돌았다. 세부 품목별로 보면 사과는 OECD 평균보다 약 2.8배, 감자 2배, 돼지고기 2배, 티셔츠는 2배 더 높았다.

반면 공공요금(전기·가스·수도, 대중교통) 가격지수는 OECD 평균보다 27% 낮았다. 택시비는 다른 나라의 0.8배 수준이었으며, 수도요금과 전기료 등은 OECD 평균의 절반 정도였다. 특히 OECD 평균과 비교할 때 한국의 식료품 가격은 1990년 1.2배에서 지난해 1.6배로 더 오른 반면, 공공요금 수준은 평균의 0.9배에서 0.7배로 오히려 떨어졌다.

한은은 높은 농산물 가격의 원인으로 농경지 부족과 영세한 영농으로 인해 생산단가와 유통비용이 높은 데다, 수입을 통한 공급도 제한적이라는 점을 꼽았다. 의류도 브랜드를 선호하는 경향이 강하고, 유통경로가 편중돼 고비용 구조라고 지적했다. 해결책으로는 수입처 확보, 소비품종 다양화, 유통구조 개선 등을 거론했다. 공공요금의 단계적 정상화도 주장했다.

한은은 식료품·의류 가격이 OECD 평균 수준으로 낮아지면 가계의 평균 소비여력이 7% 늘고, 공공요금이 오르면 총소비지출이 3% 줄어들 것이라고 추산했다. 한은은 특히 식료품 지출 비중이 큰 저소득층의 소비여력이 더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창용 한은 총재도 이날 ‘상반기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설명회’에서 “다른 나라에 비해 높은 생활비 수준은 통화정책만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라며 “인플레이션이 지난해 초 5.0%에서 올해 5월 2.7%로 낮아졌지만 국민들이 피부로 잘 느끼지 못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물가 상승률은 한은의 금리로 관리할 수 있지만, 고물가 자체는 금리정책으로 해결하기 역부족이라는 주장이다.

앞서 이 총재는 ‘금사과’와 ‘대파 파동’이 일었던 지난 4월 금융통화회의 직후에도 농산물 수입을 주장했다. 그는 “이대로는 (농산물 가격) 변동성이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에 어떤 수준에서 어느 속도로 개방을 하고, 농가보조를 어느 정도로 할지 고민해야 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Today`s HOT
에펠탑 오륜기와 달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맹훈련 돌입한 북한 기계체조 안창옥 탁구 신유빈, 굳은살 박인 손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