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레일’에 자전거 싣고 간이역 여행 가자

심윤지 기자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가 오는 22일부터 간이역을 활용한 관광열차 ‘에코레일’의 운행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2006년 등록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간이역 심천역. 국토교통부 제공

2006년 등록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간이역 심천역. 국토교통부 제공

에코레일은 과거 마을의 관문이자 만남의 장소로, 지역의 역사와 환경을 간직하고 있는 간이역을 관광상품으로 활용했다. 서울역·대전역 등에서 관광열차에 자전거를 싣고 충북 영동군 추풍령역으로 이동한 뒤, 다시 자전거를 타고 영동군의 황간역, 각계역, 심천역 등 간이역을 둘러보는 코스다.

특히 1934년에 건축된 심천역은 오래된 목조구조에 현재까지 원형이 잘 보존돼있어 2006년 국가유산청으로부터 등록문화유산으로 등록됐다. 전국에서는 간이역과 폐역 25개가 등록문화유산으로 등록돼 역사·문화적 가치와 건축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8월에는 전통시장과 연계한 간이역 순환열차 ‘팔도장터관광열차’도 운행을 시작한다. 용궁역(경북 예천군), 점촌역(경북 문경시), 추풍령역(영동군)을 경유하는 이 열차는 역마다 30분 이상 정차해 주변의 풍경을 둘러보고, 전통시장에 방문해 지역 특산물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국토부는 올해 연말 교외선(대곡~의정부) 운행재개를 위해 시설개량 작업도 준비중이다. 교외선은 서울 지역에서 우수한 자연경관과 매력적인 관광지가 밀집한 경기도 일영, 장흥, 송추 등으로 연결하는 노선이다. 과거 대학생 단체여행 등으로 자주 이용되었던 만큼 추억의 교통수단으로 꼽힌다.

개통 후에는 대곡, 원릉, 일영, 장흥, 송추, 의정부역에 정차하게 되며, 하루 20회(잠정) 운행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20년 전 옛날 교외선 문화를 느낄 수 있도록 관광열차 특화방안도 적극 모색하고 있다. 일영역 등 역사 건물은 옛 모습을 떠올릴 수 있도록 기존 형태를 최대한 유지하기로 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