균형발전 해법 ‘패러다임 전환’ 주장한 한국은행 “지역 대도시에 투자 집중해야”

임지선 기자

수도권에만 국내 자산 46% 집중

거점도시, 혼잡 대비 파급효과 커

생산성 개선 효과 수도권보다 ↑

균형발전 해법 ‘패러다임 전환’ 주장한 한국은행 “지역 대도시에 투자 집중해야”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격차를 이대로 두면 5년 뒤 지역인구는 크게 줄고 생산은 더 감소할 것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한국은행은 비수도권에 있는 소수의 대도시에 집중 투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한은은 19일 부산에서 열린 지역경제 심포지엄에서 ‘지역경제 성장요인 분석과 거점도시 중심 균형발전’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를 보면, 2011~2022년 수도권·충청권의 연평균 성장률은 3.4%로, 나머지 지역인 동남권·호남권·대구경북권(1.4%)과 2배 이상 차이가 났다. 이 같은 격차가 앞으로 5년간 지속되면 수도권·충청권 이외의 지역 인구는 4.7% 빠져나가고 지역내총생산(GRDP)은 1.5%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은은 수도권·비수도권 격차는 주요국과 비교해도 이례적이라고 지적했다. 지식재산과 인프라를 포함한 자산 분포를 보면, 국토의 11.8%를 차지하는 수도권에 자산 46%가 집중됐고, 충청권까지 넓히면 60%가 몰려 있었다.

수도권 면적 1㎢당 자산은 2434억원으로, 그 외 지역(383억원)과 6배 이상 격차가 벌어졌다.

예를 들어 시가총액 기준 한국의 30대 기업 절대다수(95.5%)는 수도권에 위치해 있으며, 10대 종합대학 모두 수도권에 있다.

한은은 패러다임 전환을 주장했다. 인구가 증가하던 시기에는 공공기관을 전국에 골고루 배분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였지만, 향후 인구 감소세를 고려하면 소수의 거점도시에 집중 투자하는 게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비수도권 대도시에 대한 투자가 중소도시보다 부족했다고 진단했다. GRDP 대비 공공투자 비율이 비수도권 대도시에 속한 기초자치단체는 2011~2021년 연평균 1.4%로 중견도시(3.9%)나 소도시·군(16.0%)보다 크게 낮았다.

특히 부산·대구·광주·대전 등 비수도권 대도시 중심의 생산성 개선이 비수도권의 중소도시·군 지역경제에도 더 나은 성과를 가져오는 것으로 분석됐다. 비수도권 대도시의 경우 인구 유입에 따른 혼잡 비용이 수도권보다 적고, 인접 지역에 미치는 생산성 파급효과는 더 크기 때문이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