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전기차 투자 중단 없이 계속”

이진주 기자

장인화 회장, 철강포럼 기조연설

“자동차 시장 결국 전기차로 전환

캐즘 시기는 내실을 다지는 기회”

장인화 포스코그룹 회장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철강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포스코그룹 제공

장인화 포스코그룹 회장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철강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포스코그룹 제공

장인화 포스코그룹 회장이 “자동차시장은 결국 전기차로 전환될 것”이라며 “캐즘(일시적 수요 둔화)의 시기를 내실을 다지기 위한 기회로 삼아 신규 투자 기회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장 회장은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스틸 다이내믹스 포럼’ 기조연설자로 나서 이같이 말했다고 포스코그룹이 19일 전했다. 철강 전문 분석기관인 WSD가 주최하는 글로벌 스틸 다이내믹스 포럼은 미주 지역에서 열리는 최대 규모의 철강 콘퍼런스다. 장 회장은 이번 포럼에서 ‘초격차 미래 경쟁력을 향한 혁신’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장 회장은 산업 대변혁, 미·중 대립 등 지정학적 불확실성, 인구·사회구조 변화 등에 대응하기 위한 포스코의 혁신 노력, 철강 및 2차전지 소재 기반 비즈니스 전략, 조직문화 혁신 방향 등을 소개했다.

장 회장은 철강 분야에서는 저탄소 공급체계를 통한 녹색 전환(GX)과 디지털 전환(DX) 추진 계획을 소개했다. 이들 기술을 통해 초격차 원가경쟁력을 확보하고 고위험·고강도 작업을 인공지능(AI)·로봇으로 대체해 안전한 작업환경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수소환원제철 기술인 ‘하이렉스(HyREX)’ 상용화를 통해 저탄소 설비 체제를 완성해 2050년 탄소중립을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2차전지 소재 분야에서는 리튬·니켈 등 원료 경쟁력 확보에 주력하고, 원료부터 양·음극재, 차세대 배터리 소재기술 개발까지 ‘풀 밸류체인’을 완성해 조기 상업화를 위한 투자를 지속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장 회장은 “포스코그룹은 친환경 미래사회 구현을 위한 혁신적 소재로 업을 확장하고, 한계를 뛰어넘는 도전정신으로 초일류 미래기업으로 도약하겠다”면서 “미래 비전을 공유하며 글로벌 철강 산업계가 힘을 모아 탄소중립 등 당면과제를 함께 극복하고 해결해 나가자”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