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고물가시대 ‘디저트’까지 책임지겠습니다”

정유미 기자

“대형마트에서 디저트까지 해결해볼까”

이마트가 고물가시대 즉석조리코너 키친델리의 디저트류 라인업을 확대하며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힌다.

20일 이마트에 따르면 이번에 내놓는 디저트 신상품 13종은 케이크 10종과 그릭 요거트 3종으로 디저트 전문 브랜드와 협업으로 탄생했다.

프리미엄 케이크 브랜드 ‘빌리엔젤’과 그릭 요거트 브랜드 ‘그릭데이’의 레시피를 활용해 대중적으로 검증된 맛과 품질을 가진 게 특징이다.

이마트는 빌리엔젤과의 협업을 통해 리테일 전용 브랜드인 ‘빌리엔젤 홈카페’를 단독으로 론칭한다.

빌리엔젤은 2012년 홍대점을 시작으로 전국에 30 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프리미엄 디저트 카페다.

6000~8000원대에 판매되는 디저트를 이마트 델리 전용 상품으로 개발해 개당 3480원에 선보인다.

그릭데이는 2016년부터 그리스 전통 방식으로 요거트를 직접 만들어 판매하고 있는 국내 1세대 그릭 요거트 전문 브랜드다.

최근 건강 먹거리 수요가 증가하면서 오프라인 6개 매장과 온라인 채널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이마트 협업 상품 3종은 토핑에 따라 다채로운 맛을 느낄 수 있는 ‘허니 그릭요거트’(그래놀라·바나나그래놀라·망고) 3종으로 각각 3980원이다.

이마트가 디저트류 신상품을 대거 선보이는 이유는 물가 상승으로 외식이나 배달음식 대신 대형마트 델리코너를 찾는 고객들이 늘고 있어서다.

실제 지난 5월 1일부터 6월 18일까지 이마트 키친델리 간편식사류 전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 늘었다.

특히 저렴한 가격에 한끼 식사 해결이 가능한 김밥류과 샌드위치의 매출이 각각 53.6%와 36.9% 증가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델리코너 고객들이 식사 후 디저트까지 가성비있게 즐길 수 있도록 상품 구색을 갖췄다”면서 “집에서 가장 가까운 맛집이 될 수 있도록 델리 상품 경쟁력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마트가 선보이는 빌리엔젤 케이크

이마트가 선보이는 빌리엔젤 케이크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