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캐리어 에어컨 5개 모델 성능 비교 ‘성적표 공개’

정유미 기자

소비자원, 삼성·LG전자·오텍캐리어 에어컨 시험

냉방속도·설정온도 대비 편차·성능 등 모두 달라

때이른 폭염으로 전국이 푹푹 찌는 가운데 에어컨을 구입할 때는 제품마다 성능에 차이가 있는 만큼 꼼꼼한 비교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주요 브랜드 5개 제품을 시험 평가한 결과 냉방속도, 설정온도 대비 편차, 성능 등에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시험 대상 에어컨은 삼성전자와 LG전자, 오텍캐리어 등 3개사의 18평형 가정용 스탠드에어컨 5개 모델이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냉방 속도는 5개 중 3개 제품이 우수했다.

섭씨 35도의 공간에서 에어컨을 24도·강풍으로 설정해 작동시킨 후 24도로 낮아질 때까지 소요된 시간을 측정한 결과 삼성전자 에어컨 2개(AF18DX936WFT·AF18DX839BZT) 제품은 각각 6분14초, 6분16초가 걸렸고 LG전자의 FQ18EN9BE1 모델은 6분24초 소요됐다.

또 에어컨을 5시간 동안 작동한 뒤 평균 온도를 측정한 결과 LG전자(FQ18EN9BE1)와 오텍캐리어(EASC-0182RAAMD) 2개 제품이 평균 온도 23.6도로 설정 온도 대비 편차가 작았다.

소음 측정에서는 LG전자의 FQ18EV3EA1 모델이 43dB로 가장 조용했다.

미세먼지 제거 기능이 있는 고가형 에어컨의 경우 29평대 공기청정기 수준의 미세먼지 제거 성능을 나타냈다.

다만 삼성·LG전자 2개 제품에는 일반 공기청정기에 장착되는 유해가스 제거·탈취 필터가 없어 유해가스의 제거가 불가능해 공기청정기를 대체할 수 없었다.

소비자원은 이와 함께 에어컨과 서큘레이터를 동시에 가동할 때 냉방 속도 등에 차이가 있는지 살펴봤다.

시험 결과 에어컨과 서큘레이터를 함께 사용하면 냉방 속도가 제품마다 평균 26초 빨라졌다.

실내 온도를 35도에서 24도로 낮출 때 에어컨만 사용하면 평균 6분50초가 걸렸지만 서큘레이터를 동시에 틀면 6분24초로 26초가 줄었다.

또 소비전력량은 에어컨만 가동하면 0.238킬로와트시(kWh)가 들었지만 서큘레이터를 동시에 틀 경우 합산 소비전력량(0.235kWh)이 더 줄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에어컨은 고가인 데다 장기간 사용하는 만큼 구매 전 절전모드와 자동 팬건조, 앱 연동 등 자신이 필요로 하는 기능을 구비했는지 꼼꼼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모델별로 성능 결과를 비교하면 최고가인 LG전자의 FQ18EN9BE1(369만원)가 냉방속도(6분24초)와 설정온도 대비 편차(-0.4도)가 작았고, 보유기능이 가장 다양했다.

냉방속도만 따졌을 때는 삼성전자 AF18DX936WFT(353만원) 모델이 6분14초로 가장 빨랐다.

설정 온도 대비 편차(-0.4도)가 작고 가격이 가장 저렴한 제품은 오텍캐리어의 EASC-0182RAAMD(209만원)였다.

소음이 43dB로 가장 작고 가격이 저렴한 제품은 LG전자의 FQ18EV3EA1(228만원) 모델이었다.


Today`s HOT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인도 무하람 행렬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