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이 된 스팸문자

배문규 기자

신고 건수 2796만건, 40% 급증

방통위, 발송 업체들 긴급 점검

‘업체 수십곳 해킹’ 추정도 나와

‘재난’이 된 스팸문자

방송통신위원회가 최근 급증하고 있는 스팸문자는 주로 대량문자 서비스업체에서 발송된 것으로 보고 긴급 현장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방통위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불법스팸 문자 발송률이 높은 문자중계사·문자재판매사의 법적 의무 위반 여부를 조사하기 위한 긴급 점검을 20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KISA에 따르면 이달 들어 17일까지 접수된 스팸 신고는 2796만건으로 전월 동기에 비해 40.6% 늘었다. 문자 내용은 주식 투자, 도박, 스미싱이 많았으며, 주요 발송 경로는 대량문자 발송 서비스로 파악됐다. 현장조사 과정에서 업체의 불법 스팸문자 발송이 확인되면 정보통신망법에 따라 과태료 처분하거나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황정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9일 방통위로부터 제출받은 ‘휴대전화 스팸신고 및 탐지 현황’ 자료를 보면, 올해 1~5월 휴대전화 스팸은 1억6862만79건이었다. 지난해 전체가 2억9549만8099건이었는데, 5개월 만에 지난해의 절반을 넘어선 것이다. 올해 1~5월 월평균 스팸은 3372만4015건으로, 역시 지난해 월평균치(2462만4841건)보다 36.9% 급증했다.

연도별로 보면 2022년(3877만2284건)에서 지난해로 넘어오면서 약 7.6배 늘었다. 방통위는 “지난해 휴대폰 단말기의 ‘스팸 간편신고 기능’ 개선으로 급증했다”고만 했다.

하지만 문자발송업체 수십곳이 해킹당하면서 스팸문자가 급격히 늘었다는 추정도 제기됐다. 황 의원은 “많은 국민들이 일상생활에까지 지장을 받고 있는데 윤석열 정부는 ‘스팸 재난’의 원인조차 제대로 규명하지 못하고 있다”며 경위 파악과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KISA는 이달부터 대량문자 발송 서비스를 하려는 사업자에게 심사를 거쳐 자격을 부여하는 ‘전송 자격 인증제’를 도입했다. 영세업체의 무분별한 난립을 막기 위한 조치다. 올해 하반기 삼성전자 스마트폰에는 악성 문자 필터링 서비스도 도입된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