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미국 에너지 기업과 파트너십 확대…2GW 태양광모듈 공급

이진주 기자
미국 상업용 태양광 개발업체인 서밋 리지 에너지(SRE)가 추진한 미국 일리노이주 소재 ‘커뮤니티 솔라’ 발전소. 한화큐셀 제공

미국 상업용 태양광 개발업체인 서밋 리지 에너지(SRE)가 추진한 미국 일리노이주 소재 ‘커뮤니티 솔라’ 발전소. 한화큐셀 제공

한화솔루션 큐셀부문(한화큐셀)이 미국 상업용 태양광 개발업체인 서밋 리지 에너지(SRE)와 2027년까지 총 2기가와트(GW) 규모의 태양광 모듈을 공급하고, 에너지저장장치(ESS) 프로젝트에 협력한다는 내용의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4월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미 조지아주 달튼의 한화큐셀 태양광 모듈 공장 방문 당시 양사가 발표한 1.2GW 규모의 태양광 모듈 공급 계약을 질적·양적으로 확대한 것이다.

한화큐셀은 내년부터 전면 가동될 예정인 북미 태양전지 제조 전초기지 ‘솔라 허브’에서 생산한 모듈을 SRE에 공급할 방침이다. SRE는 추가 확보한 800메가와트(㎿) 규모 모듈을 미국 내 100건 이상의 ‘커뮤니티 솔라’ 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다.

커뮤니티 솔라는 지역사회 구성원들이 투자 비용을 모아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하고 공동으로 수익을 얻는 사업이다. 미국 태양광산업협회(SEIA)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까지 총 5.8GW 규모의 커뮤니티 솔라 발전설비가 설치됐다. 양사가 맺은 모듈 공급 계약은 미국에서 체결된 커뮤니티 솔라 관련 파트너십 중 최대 규모다.

이번 협약에는 한화큐셀이 SRE에 에너지저장장치(ESS) 기자재와 에너지관리시스템(EMS) 소프트웨어를 공급하는 내용도 담겼다. 한화큐셀은 SRE가 추진할 ESS 프로젝트에서 우선공급자로서 조달과 공급을 수행하고, 자체 개발한 EMS 소프트웨어 설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EMS는 에너지 소비 패턴과 전력 가격 변동 등을 고려해 ESS의 효율적인 운영을 돕는 시스템이다.

이구영 한화큐셀 대표이사는 “한화큐셀은 태양광 제조뿐 아니라 시스템 개발 역량도 인정받아 모듈과 배터리에너지저장장치(BESS) 등 하드웨어는 물론이고 소프트웨어까지 통합 수주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더욱 경쟁력 있는 종합적인 솔루션을 갖춰 더 많은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고 사업 시너지 효과를 배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인도 무하람 행렬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