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아 물러가라” 오늘부터 ‘빅3’ 백화점 여름 정기세일

정유미 기자
강윤중 기자

강윤중 기자

백화점들이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일제히 정기 세일에 들어갔다.

롯데·신세계·현대백 등 ‘빅3’ 백화점은 오는 7월 7일까지 전국에서 여름 정기 세일을 펼친다고 21일 밝혔다.

롯데백화점은 이번 서머 세일기간동안 패션·뷰티 등 300여개 브랜드가 참여해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입생로랑, 랑콤, 맥, 시세이도 등 브랜드는 여름철 피부 관리를 위한 필수 아이템을 7월 5∼14일까지 최대 15% 싸게 판다.

또 다음 달 7일까지 집에서 폭염을 피하려는 홈캉스족을 위해 냉감·인견 여름 침구를 최대 40% 싸게 판다. 이 행사에는 침구 브랜드 소프라움, 알레르망, 코지네스트, 세사 등이 참여한다.

주방용품 브랜드 휘슬러, 스타우브 등은 여름철 보양식 조리를 위한 무쇠·스텐 냄비를 최대 50% 싸게 판다. 디퓨저 브랜드 우드윅, 라떼르 등은 유명 상품을 20% 할인 판매한다.

캠핑이나 휴가지에서 즐길 수 있는 특가 와인 행사도 선보인다. 오는 30일까지 전점에서 5000여 개 품목 와인 100만병을 최대 80% 할인된 가격에 내놓는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때이른 무더위에 여름 휴가 계획을 앞당기는 고객이 늘고 있다”면서 “고물가시대 본격적인 휴가시즌에 앞서 최대의 혜택을 누리실 수 있도록 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

현대백화점도 7월 7일까지 전국 16개 점에서 여름 정기세일을 펼친다.

비이커와 클럽모나코, DKNY 등 300여개 브랜드가 참여해 봄·여름 신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10∼50% 할인 판매한다.

점포별로 대형 할인 행사도 연다. 목동점에서는 오는 21∼23일 만다리나덕 인기 상품을 20∼50% 할인 판매하고, 천호점에서는 아디다스 할인전(21∼23일)과 나이키 할인전(28∼30일)을 펼친다.

더 현대 서울에서는 오는 27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일본 애니메이션 ‘주술회전’ 팝업스토어를 열고 80여 종의 상품을 소개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올 여름 정기 세일은 의류·잡화를 비롯해 유·아동 상품 물량을 지난해보다 최대 20% 이상 늘린 것이 특징”이라며 “합리적인 가격에 봄·여름 신상품을 싸게 구입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더현대 서울

더현대 서울

신세계백화점은 여름 신상품과 시즌오프 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바캉스족을 위해 나이키 스윔과 아레나, 레노마 등 인기 수영복은 최대 30% 싸게 판다.

영패션에서는 인기 브랜드 커버낫 등이 10∼30% 할인전에 나서고 스포츠는 나이키 20%, 아디다스 10%, 언더아머·휠라 10∼30% 등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신세계

신세계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