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22일 미국 출장…빅테크 CEO들 만나 AI·반도체 사업 점검

이진주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 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 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오는 22일 미국 출장길에 오른다. 지난 4월 새너제이 엔비디아 본사에서 젠슨 황 최고경영자(CEO)와 회동한 지 2개월여 만이다.

21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인공지능(AI) 및 반도체 시장을 점검하고, 현지 빅테크 기업의 주요 인사들과 만날 예정이다. 유영상 SK텔레콤 사장, 김주선 SK하이닉스 사장 등 그룹 내 AI·반도체 관련 경영진도 동행한다.

SK그룹이 최 회장 개인사와 계열사 실적 부진 등 복합 위기에 처한 가운데, 최 회장은 미국에서 AI와 반도체 시장을 점검하고 사업 기회를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빅테크들이 모여 있는 새너제이 실리콘밸리에 국한하지 않고, 미국 동·서부를 횡단하며 현지 파트너사들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 6일 대만에서 웨이저자 TSMC 신임 회장과 만나 “인류에 도움되는 AI 초석을 함께 만들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최근 미국 AI·반도체 빅테크 경영진도 인류의 미래에 공헌하는 AI를 강조하고 있어, 최 회장은 SK그룹의 ‘AI 생태계’를 바탕으로 한 글로벌 기업과의 협업을 모색할 것으로 예상된다.

SK그룹 관계자는 “최 회장은 글로벌 경쟁이 격화하는 AI·반도체 분야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고 리더십을 공고히 하는 데 시간과 자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