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횡령사고 6년간 1800억원, 올해 들어서도 매달 발생

임지선 기자
픽사베이

픽사베이

금융당국이 최근 금융권 내부통제 강화를 강조하고 있지만 금융권의 횡령 규모가 지난 6년간 1800억원을 넘겼으며, 올들어서도 매달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 2018년부터 이달(14일 기준)까지 발생한 금융권의 횡령액은 1804억2740만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들어서도 1월 2건(신한저축은행 500만원·수출입은행 1200만원), 2월 1건(예가람저축은행 3160만원), 3월 1건(AIA생명 2400만원), 4월 3건(하나은행 6억원·농협은행 330만원·하나은행 40만원), 5월 2건(신한은행 3220만원·코리안리 6억7500만원), 6월 2건(하나은행·농협은행 1500만원) 등 매달 횡령 사고가 벌어졌다.

여기에는 최근 발생한 우리은행의 100억원대 규모의 횡령 사고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 수치까지 포함하면 올해 횡령 사고 발생액이 더 늘어날 수 있다. 다만 우리은행은 해당 사건을 벌인 직원이 사기 혐의로 구속된 상태이기 때문에 횡령이 아닌 사기로 분류·보고했다.

횡령 규모를 업권별로 살펴보면, 은행은 1533억2800만원(85.0%·115명)으로 가장 많았다. 저축은행 164억5730만원(9.1%·11명), 증권 60억6100만원(3.4%·12명), 보험 43억2000만원(2.4%·39명), 카드 2억6100만원(2명) 순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지난 2021년 이후 횡령 규모가 급증했다. 횡령규모는 2018년 56억6780만원, 2019년 84억5870만원, 2020년 20억8290만원이었으나 2021년 156억9460만원, 2022년 827억5620만원, 지난해 642억6070만원대로 훌쩍 뛰어올랐다. 이중 환수가 된 금액은 175억5660만원으로 환수율(9.7%)이 10%도 되지 않았다.

금융당국은 대규모 횡령이나 불완전판매 등 금융 사고가 터졌을 경우 최고경영자(CEO)에게도 법적 책임을 지울 수 있는 ‘책무구조도’를 도입하는 한편 조직문화까지 직접 감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