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엔텍,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설비에 3000억원 투자

강병한 기자
GS엔텍 울산 공장 전경. GS그룹 제공

GS엔텍 울산 공장 전경. GS그룹 제공

GS그룹 에너지 설비 기자재 제작업체인 GS엔텍이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생산 설비 도입에 약 3000억원을 투자한다.

GS엔텍은 향후 2년간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생산 자동화 설비 도입에 2140억원, 기타 건축물 설립에 860억원을 투입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투자가 완료될 경우 GS엔텍 사업장은 다양한 규격의 모노파일 구조물을 생산하게 된다.

모노파일은 해저에서 해상풍력 발전기를 지탱하는 주요 설비로, 대형 철판을 용접해 만든 원통 형태로 발전기 설치를 위한 주춧돌 역할을 한다. 이는 부유식이나 삼각대 등 기존 하부구조물 방식보다 제작 기간이 짧고, 비용도 저렴하다는 특징이 있다.

이번 투자는 GS엔텍이 최근 도미누스 인베스트먼트와 시몬느자산운용 등 재무적 투자자로부터 약 900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유치하면서 탄력을 받았다고 GS그룹 측은 전했다

GS글로벌 자회사인 GS엔텍은 1988년 설립된 이후 정유·석유화학 플랜트용 화공기기 제작을 주 사업으로 삼았다. 2020년대 들어 GS그룹의 친환경 미래산업 전략에 따라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제작으로 사업 전환을 추진해왔다. 허태수 GS그룹 회장은 평소 “기후변화와 탈탄소 등의 사업환경 변화에 소극적으로 대응할 게 아니라 보다 적극적인 신사업의 기회로 삼아 미래성장을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GS엔텍은 지난해 모노파일 방식의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시장에서 세계 1위인 네덜란드의 Sif와 기술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울산에 있는 기존 화공기기 제작 사업장을 모노파일 공장으로 탈바꿈해 올해 3월부터 첫 제품을 생산하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명운산업개발이 진행 중인 전남 영광낙월 해상풍력 프로젝트에서 약 2000억원 규모의 모노파일 64기 공급 계약을 따냈다.

GS그룹 관계자는 “GS엔텍은 해상풍력 신사업 진출을 통해 GS E&R, GS EPS 등 GS그룹 내 발전사와 시너지를 내고, GS그룹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가속화하는 촉매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