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면세점, ‘현대면세점’으로 사명 변경

정유미 기자

현대백화점면세점이 사명을 ‘현대면세점’으로 변경하고 재도약에 나선다. 사명에서 ‘백화점’ 단어를 떼어내 면세사업의 전문성과 경쟁력을 높이고 고객들이 더 쉽고 친근하게 부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현대백화점은 9일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사명 변경과 함께 법인명도 기존 현대백화점면세점에서 ‘현대디에프(DF)’로 바꾼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현대면세점과 현대디에프라는 상표권은 현대아산이 보유하고 있었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사명과 법인명 변경을 위해 지난달 현대아산과 상표권 양수도 관련 계약을 체결하고 이달 초 특허청에 상표권 권리이전 등록을 신청했다.

현대면세점은 이번 사명 변경을 계기로 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유명 브랜드를 비롯해 점포별 특색에 맞게 K패션 브랜드 유치에 적극 나선다.

인천공항점에는 이달 말 제1여객터미널에 펜디가, 제2여객터미널에는 구찌 부티크가 입점한다. 또 연말까지 생로랑과 발렌시아가 부티크가 각각 제1여객터미널과 제2여객터미널에 문을 열 예정이다.

무역센터점은 연말까지 생로랑, 쇼파드, 펜디, 발렌시아가 등 브랜드를 순차적으로 오픈한다. 동대문점에는 데이지크, 파넬, 마뗑킴, 마리떼프랑소와저버 등 외국인 관광객에게 인기있는 K패션 브랜드가 대거 들어선다.

다채로운 마케팅도 펼친다. 여름 휴가(7~8월)와 추석(9월) 등을 맞아 오는 10월까지 ‘에브리데이 현데이(EVERYDAY HYUNDAY)’를 연다.

현대면세점 온라인몰과 시내면세점에서 구매 금액별로 경품 이벤트를 열고 추첨을 통해 1등에겐 제네시스 GV80을 선물하고 현대차 캐스퍼(2명), LG 올레드 EVO(3명) 등을 증정한다.

현대면세점 관계자는 “사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해외 진출 등 사업 확장도 적극 검토할 예정”이라며 “새롭게 선보이는 BI(브랜드 아이덴티티)와 함께 지속적인 도전과 혁신으로 기업의 가치를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