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한국행 미국 오렌지 운송 2년간 1위

이진주 기자
HMM의 리퍼 컨테이너를 통해 캘리포니아산 오렌지가 운송되고 있다. HMM 제공

HMM의 리퍼 컨테이너를 통해 캘리포니아산 오렌지가 운송되고 있다. HMM 제공

HMM이 글로벌 선사 가운데 한국으로 수입되는 미국 캘리포니아산 오렌지를 가장 많이 운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미국의 유력 해운전문지 저널오브커머스(JOC)의 피어스(PIERS) 데이터에 따르면 HMM은 올해 한국향 캘리포니아산 오렌지 총 2982TEU(1TEU는 길이 20피트 컨테이너 1개)를 운송해 시장 점유율 1위(33%)를 차지했다. HMM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일본의 ONE은 1828TEU로 2위, 프랑스 CMA-CGM이 1286TEU로 3위를 차지했다.

국내에 수입되는 오렌지는 대부분 캘리포니아산으로 매년 1~4월 사이에 운송된다. 오렌지는 냉동·냉장이 가능한 리퍼 컨테이너로 운송되는 대표적인 고부가가치 화물로 선사들의 유치 경쟁이 치열한 품목이다. 특히 태평양을 건너는 장기 운송 과정에서 신선도를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고도의 운송 능력이 필수적이다. HMM은 영하 60도까지 냉동이 가능한 울트라 프리저 컨테이너를 운영한다.

HMM은 컨테이너에 사물인터넷(IoT) 장비를 부착해 화물의 실시간 위치 확인은 물론 온도·습도·산소·이산화탄소 농도 등 모니터링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지난달부터 한국, 미국, 멕시코, 칠레 등 7개국 10개 지역에 제공되고 있다.

HMM 관계자는 “냉동·냉장 기술이 발달되면서 수입 과일 등 시장 확대가 예상된다”며 “리퍼 컨테이너 등을 활용한 고부가가치 화물 유치와 시장 점유율 확대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