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연간 부가가치 58조원·일자리 107만개 창출”

안광호 기자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 전경. 농협중앙회 제공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 전경. 농협중앙회 제공

농협이 쌀 판매 등 각종 사업을 통해 한 해 58조원 규모의 부가가치를 창출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9일 농협중앙회가 고려대 산학협력단에 의뢰해 실시한 ‘농협 사업의 국민경제 및 조합원 실익 기여도’ 연구 결과 보고서를 보면, 농협이 경제·신용·보험 사업 등을 통해 창출한 부가가치 유발액은 2019년 기준 58조8000억원으로 분석됐다. 이는 2019년 국내총생산(GDP)의 약 3%에 해당한다.

보고서가 예시로 든 ‘쌀 판매 사업에 따른 연관산업의 부가가치 유발 파급 과정’을 보면, 쌀 판매를 통해 비료와 농기계 산업이 활성화하고 이를 통해 엔진과 타이어, 석유화학중간제품 등 연관 산업이 경제적 효과를 보는 구조다.

산업별 부가가치 유발액은 농림수산품 16조7000억원, 금융·보험 서비스 16조1000억원, 음식료품 5조7000억원, 화학제품 2조8000억원, 도소매 및 상품중개서비스 2조4000억원 등이다. 보고서는 해당 5개 산업이 농협 사업의 전체 연관 산업 부가가치 유발액의 74.3%를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또 농협이 농축산물 유통·판매사업에 참여하면서 가격 협상력이 높아지고, 이를 통해 농업인과 소비자가 연간 20조6000억원의 경제적 이익을 얻었다고 적었다. 연관 산업 취업유발효과는 2019년 기준 107만명으로 분석됐다.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은 “농촌소멸 위기 등 어려운 여건 속에 농협의 역할은 더 중요해질 것”이라며 “농업인 실익 증진과 국민경제 균형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농협 사업에 변화와 혁신을 더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