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1조 투자한 광양 LNG터미널 준공

이진주 기자
광양 제1 LNG 터미널 전경.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광양 제1 LNG 터미널 전경.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포스코인터내셔널이 20년 가까운 공사 끝에 광양 제1 액화천연가스(LNG) 터미널을 종합준공했다고 9일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준공으로 천연가스 종합서비스의 기틀을 마련했다.

광양 제1 LNG 터미널은 1∼6호기 저장탱크를 기반으로 총 93만킬로리터(㎘)의 LNG 저장 용량을 확보했다. 또 18만㎥급 LNG 운반선을 접안할 수 있는 항만 설비를 갖췄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02년 착공, 2005년 탱크 1호기 가동 이후 1조450억원의 투자가 집행된 대규모 인프라 건설 프로젝트”라고 설명했다.

LNG 터미널은 LNG 운반선을 통해 운송된 LNG를 인수·저장했다가 이를 기화시켜 배관망을 통해 수요처로 공급하기 위한 시설이다.

광양 제1 LNG 터미널은 국가 기간산업을 위해 발전용과 공정용 천연가스를 공급하고, 포스코나 에쓰오일, SK E&S 등 이용사가 직도입한 천연가스를 하역·저장·기화·송출하는 종합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5, 6호기 저장탱크에는 포스코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극저온용 고망간강이 국내 처음으로 적용됐다. 극저온용 고망간강은 LNG를 액체 상태로 유지하기 위한 온도인 영하 162도 이하의 극한 환경에서 충격 인성과 강도가 우수하다는 특징이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인접 부지에 총 9300억원을 투자해 20만㎘급 LNG 탱크 2기를 증설하는 제2 LNG 터미널도 지난해 착공해 공사 중이다. 광양 제2 LNG터미널이 완공되는 2026년을 기점으로 총 133만㎘의 LNG 저장 용량을 확보하게 된다. 이는 전 국민이 40일 동안 사용할 수 있는 난방용 가스 저장 용량이다.

앞으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광양 터미널을 주축으로 LNG 가치사슬의 중간 부분에 해당하는 액화·운송·저장·트레이딩 영역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LNG 저장탱크 임대사업뿐만 아니라 LNG 선박 시험 운전, 벙커링 등 연계사업을 전개해 국내외 산업을 지원하고, 향후 블루수소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기반을 다져나갈 계획이다.

이계인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앞으로 광양 LNG 터미널의 운영·관리를 자동화하고 최적화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국내 에너지의 안정적 공급을 보장하고 글로벌 에너지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꾸준히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