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전 ‘진로(眞露)’가 나왔다”

정유미 기자

“100년 전 ‘진로(眞露)’를 아시나요.”

하이트진로가 올해 창립 100주년을 맞아 1924년 ‘진로’ 소주병 라벨을 붙인 ‘진로 오리진 에디션’을 선보인다고 9일 밝혔다. 1924년 진천양조상회에서 시작된 오랜 역사와 가치를 재조명하기 위해 출시했다고 하이트진로는 설명했다.

진로 오리진 에디션은 100년 전 사용했던 라벨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한정판 제품이다. 상표에 ‘진로 100주년 기념 한정판’ 문구와 1924, 2024를 새겨 100주년의 의미를 더했다. 또 기존 진로 주질에 1924년 선보였던 진로의 최초 라벨을 그대로 적용했다. 도수(16도)와 가격(출고가 1070.5원)은 시중에서 판매 중인 진로 소주와 같다.

눈길을 끄는 점은 1924년 판매 당시 심볼이었던 원숭이를 두꺼비로 살짝 변경한 데 있다. 한정판 중 일부 제품은 원숭이와 두꺼비 심볼을 함께 넣은 ‘럭키라벨(Lucky label)’로 제작해 재미를 더했다.

진로 오리진 에디션은 오는 11일부터 전국 주점과 마트·편의점 등에서 한정 수량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원조 소주답게 모든 세대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는 등 고객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