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 OECD 경제계 화두는? 지정학, 운송 그리고 인적자원

강병한 기자
프랑스 파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본부 건물. OECD 홈페이지 캡처

프랑스 파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본부 건물. OECD 홈페이지 캡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경제계는 올해 하반기 경제가 완만하게 성장하면서도 지정학적 갈등에 따라 에너지 및 운송 분야에서 공급망 불안이 나타날 것으로 예측했다. 구조 개혁이 필요한 부문으로는 인적 자원을 주목했다.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는 9일 OECD 기업산업자문위원회(BIAC)의 ‘2024 경제정책 조사’ 보고서를 공개했다. BIAC에는 한경협이 한국 경제계 대표로 참여 중이다. 이번 조사에는 OECD 회원국 국내총생산(GDP)의 99.9%를 차지하는 37개 국가의 경제단체들이 참여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OECD 전체 회원국 경제단체들의 59%는 올해 하반기 글로벌 경영 환경에 대해 ‘좋음’으로 평가했다. 이어 ‘보통’(27%), ‘매우 나쁨’(8%), ‘나쁨’(6%) 순이었다.

경제단체들은 하반기 글로벌 거시경제에 가장 우려되는 요소로 ‘지정학적 갈등’(73%)을 가장 많이 꼽았다. 지정학적 갈등의 영향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는 부문(복수 응답)으로는 ‘에너지’(75%)와 ‘운송’(64%) 분야를 꼽았다. 특히 운송 부문에 대한 우려는 지난해 같은 조사 결과(13.8%)보다 50.2%포인트 증가해 1년 사이 경제계의 불안이 급격히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쟁 장기화로 인한 운송비 부담 증가, 납품 지연, 물류 불확실성 증가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고 한경협은 설명했다.

OECD 회원국 경제단체들은 올해 하반기 기업 환경에 대해서도 81%가 ‘약간 개선될 것’이라고 답했다. 개선될 것으로 예측되는 기업 환경(복수 응답)으로는 ‘금융 재원 접근성’(73%), ‘디지털 기술 도입’(71%), ‘인프라 투자’(65%) 등을 꼽았다.

구조 개혁이 필요한 부문(복수 응답)으로는 ‘디지털 전환과 인프라’(75%), ‘인적 자원’(68%), ‘공공 인프라’(62%)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특히 인적 자원에 대한 응답률은 지난해 대비 30%포인트 상승해 글로벌 경제계가 인재를 선점하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일 것으로 전망됐다. 보고서는 “코로나19 이후 빠른 디지털화 등 급격한 경영 환경 변화가 일어나면서 기업들이 필요한 노동력을 찾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조 개혁 추진 방해 요인(복수 응답)으로는 ‘정치적 의지 부족’(78%)과 ‘개혁에 대한 대중의 부정적 인식’(63%)이 꼽혔다. 특히 대중의 부정적 인식에 대한 응답률은 지난해 8%에서 55%포인트 증가해 세계 각국 정부가 국민으로부터 구조 개혁 공감대를 얻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