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무료 밥상’ 100만번 차렸다…GS칼텍스 사랑나눔터 16년 ‘대기록’

강현석 기자
GS칼텍스가 전남 여수에서 운영하는 노인 무료 급식 식당인 사랑나눔터 이용객이 누적 100만명을 넘어섰다. 이 식당은 2008년 5월 처음 문을 열었다. GS칼텍스 제공.

GS칼텍스가 전남 여수에서 운영하는 노인 무료 급식 식당인 사랑나눔터 이용객이 누적 100만명을 넘어섰다. 이 식당은 2008년 5월 처음 문을 열었다. GS칼텍스 제공.

GS칼텍스가 전남 여수지역 노인들을 위해 운영하는 ‘무료 급식’ 이용자가 누적 100만명을 넘어섰다. 2008년 ‘GS칼텍스 사랑나눔터’ 운영을 시작한 이후 16년 동안 쌓아온 기록이다.

GS칼텍스는 9일 “전남 여수시 GS칼텍스 사랑나눔터에서 ‘무료급식 100만식 달성‘ 기념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GS칼텍스 사랑나눔터는 2008년 5월 처음 문을 열었다.

GS칼텍스는 여수시와 복지기관 등과 협의해 지역에서 홀로 사는 노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지만 급식 시설이 없는 연등동에 ‘무료 급식’ 식당을 열었다. 사랑나눔터는 그동안 지역 노인들일 위해 질 좋은 음식을 제공해 왔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에는 집 밖 출입이 어려운 노인들을 위해 반찬을 만들어 ‘건강 반찬 꾸러미’를 배달했다. 지난 6월까지 사랑나눔터를 이용한 노인은 누적 100만명을 넘어섰다. 직접 찾아와 급식을 먹은 사람이 95만명을 기록했고 ‘반찬 꾸러미’를 배달받은 노인도 5만명에 이른다.

사랑나눔터에 그동안 투입된 사업미만도 49억8000만원에 달한다. 식당에서 봉사한 자원봉사자는 2만2000여명으로 집계됐다. 사랑나눔터는 노인들에게 반찬을 배달하며 안부도 살피는 역할을 한다.

김성민 GS칼텍스 최고안전책임자(CSEO)·각자대표는 “16년간 100만명에게 무료급식을 제공할 수 있었던 것은 지역사회의 성원과 협력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면서 “GS칼텍스는 어려운 이웃들을 살피고 지역 복지 실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정기명 여수시장은 “시민을 대표해 GS칼텍스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면서 “앞으로도 더 많이 나누면서 아름다운 여수를 함께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